본문 바로가기
  • '퍼펙트라이프' 이숙영, 35년째 라디오DJ…'투머치 아침식사' 공개

    '퍼펙트라이프' 이숙영, 35년째 라디오DJ…'투머치 아침식사' 공개

    30일 방송되는 TV CHOSUN '퍼펙트라이프'에서는 35년째 아침 라디오 방송 DJ로 활동 중인 방송인 이숙영의 '미라클 모닝' 루틴이 최초 공개된다.대한민국 최초로 프리랜서 선언을 한 1호 여성 아나운서 이숙영이 화려한 패션과 함께 '퍼펙트라이프'에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이숙영은 아나운서 시절 당시에도 정형화된 틀을 깨고, 꽃무늬 같은 화려한 패션 센스를 선보여 '아나운서계의 이단아'로 불리기도 했다. 이성미가 "방송하면서 현영 씨만큼 화려한 분 못 봤는데, 오늘은 (이숙영) 언니한테 묻힌다! 너무 화려해!"라고 말하자, 이숙영은 "화려하지 않으면 신경질이 나요!"라고 외치며 패션에 대한 남다른 애정과 신념을 드러냈다.이날 방송에서 35년째 아침 7시 라디오 프로그램을 진행 중인 이숙영이 새벽 5시부터 시작하는 '모닝 루틴'을 최초로 공개한다. 이숙영은 일어나자마자 뉴스를 시청하며 라디오 작가에게 직접 아이템을 전달해 모두를 감탄케 했다. 이후 '한 듯 안 한 듯'(?) 짧게 여러 동작의 스트레칭을 한 뒤, 삶은 계란과 고구마, 견과류, 과일 등 무려 11가지 건강 메뉴로 아침 식사를 하며 지난 35년간 이어온 '투 머치 루틴'을 공개했다.이숙영의 푸짐한 아침 식단을 본 '퍼펙트라이프' 먹박사 신승환은 "제 영혼의 단짝을 만난 것 같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하지만 이숙영이 삶은 달걀을 깔 때, 흰자의 절반을 버리는 '허당미'를 보이자 금세 모두가 경악을 금치 못했다는 후문이다.이와 함께 현관 입구에 쌓인 신발과 거실 곳곳에 걸려있는 옷과 행거, 주방 가득히 쌓인 영양제까지, 모두를 깜짝 놀라게 한 맥시멀리스트

  • 류수영 "♥박하선, 라디오 목소리만 들어도 기분 알 수 있다"

    류수영 "♥박하선, 라디오 목소리만 들어도 기분 알 수 있다"

    류수영이 ‘아내 사랑꾼’ 면모로 스튜디오를 발칵 뒤집는다. 오늘(30일) 방송되는 TV조선 ‘퍼펙트라이프’에서는 MC 특집 2탄으로, '워너비 남편' 배우 류수영의 일상이 공개된다. 이날 방송에서는 류수영과 대학 시절을 함께한 절친 이승윤이 등장, 류수영의 반전 매력이 담긴 '판도라 상자'를 열어줄 것을 예고해 궁금증을 자아낸다. 아내 박하선이 진행하는 라디오 프로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