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미나리' 골든글로브 작품상이 아닌 외국어영화상 분류에 쏟아지는 비판

    '미나리' 골든글로브 작품상이 아닌 외국어영화상 분류에 쏟아지는 비판

    정이삭 감독의 영화 '미나리'가 '오스카의 전초전'으로 불리는 골든 글로브에서 한국어로 제작된 영화라는 이유로, 작품상이 아닌 외국어영화상에 분류돼 아시아계 영화인들과 비평가들이 비판하고 나섰다. '미나리'는 희망을 찾아 낯선 미국 땅으로 이민을 선택한 한국인 가족의 따뜻하고 특별한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미국 연예매체 버라이어티는 지난 22일(현지시간) 골든글로브를 주관하는 할리우드외신기자협회(H...

  • '미나리' 정이삭 감독, 플로리다 비평가협회 각본상…오스카 향한 기대감↑

    '미나리' 정이삭 감독, 플로리다 비평가협회 각본상…오스카 향한 기대감↑

    2021년 오스카 유력 후보작으로 예측되는 영화 '미나리'의 감독 정이삭이 플로리다 비평가협회에서 각본상을 수상하며 영화의 작품성을 입증했다. 또한 배우 윤여정이 보스턴, LA에 이어 플로리다 비평가협회와 인디애나 기자협회의 여우조연상 부문에서 RUNNER-UP(2위)를 차지했다. '미나리'의 정이삭 감독이 플로리다 비평가협회에서 각본상 수상과 함께 작품상, 외국어영화상에서도 RUNNER-UP에 이름을 올리며 탁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