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방탄소년단 뷔, 디즈니+ 최애 작품 '월-E' 추천...러블리 반전 매력

    방탄소년단 뷔, 디즈니+ 최애 작품 '월-E' 추천...러블리 반전 매력

     방탄소년단 뷔가 개구쟁이 같은 사랑스러운 반전 매력으로 전 세계 팬들을 사로잡았다. 방탄소년단은 지난 20일 ‘Disney Plus Korea(디즈니 플러스 코리아)’ 공식 유튜브 채널에 ‘[속보] BTS, 디즈니+ 모든 장르에 진심인 것으로 알려져 | [BTS:PTD ON STAGE – LA] Dig In Disney+ 영상’을 공개했다. 멤버들은 방탄소년단 자체 예능 프로그램 ‘달려라 방탄’에서 애니메이션 ‘토이 스토리’, ‘주토피아’ 더빙에 참여했던 기억을 떠올리며 즐거운 시간을 가졌다. 단정하고 눈부신 미모로 시선을 사로잡은 뷔는 “그때의 기억이 새록새록 떠오르는데 저희가 더빙에 참여했던 작품들을 디즈니 플러스에서 만나볼 수 있다고 합니다”라고 소개했다. 멤버들은 디즈니 플러스 속 다양한 브랜드관에서 디즈니, 픽사, 마블, 내셔널 지오그래픽, 스타 등 다양한 채널을 돌려가며 좋아하는 작품에 대해 이야기 했다. 뷔는 “저는 정말 추천하는 작품이 하나 있습니다”라고 말한 뒤, 주인공 “월-E”의 목소리와 말투를 사랑스럽게 흉내 내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이어서 “여러분 이게 픽사의 유니콘 같은 존재입니다. 진짜 명작이에요”라고 설명했다. “이렇게 얘기하면 스포 일수도 있는데”라며 월-E와 이브의 우정을 그린 작품이라고 덧붙였다. “그리고 월-E는 월-E 밖에 모르고, 이브는 이브라는 말 밖에 못해요”라고 캐릭터들의 성대모사를 했고, “태형이는 뭐 밖에 못해요?”라는 제이홉의 질문에 “전 뷔요. 전 붜 합니다 붜”라며 재치 있게 답해 현장 분위기를 즐겁게 만들었다. 뷔는 “픽사는

  • 방탄소년단 진, '안경과 잘어울리는 K팝 최고 외모 아이돌' 1위

    방탄소년단 진, '안경과 잘어울리는 K팝 최고 외모 아이돌' 1위

     방탄소년단(BTS) 진이 '안경과 잘어울리는 K팝 최고 외모 아이돌' 1위를 차지하며 미의 남신으로서의 위용을 과시했다.  진은 해외 투표 사이트 샤이닝 어워즈(Shining Awards)에서 9월 15일까지 진행된 '안경과 잘어울리는 K팝 최고 외모 아이돌'(Best Looking Kpop Idol With Glasses) 투표에서 1위에 올랐다.   진은 4만 672표를 획득, 48.70%의 높은 득표율로 우승하며 최고의 미모와 극강의 글로벌 인기를 증명했다. 절로 감탄이 나올만큼 아름답고 작은 얼굴, 타고난 피지컬 등 완벽한 비주얼을 자랑하는 진은 다양한 스타일의 안경을 착용하며 팔색조 매력으로 팬들을 감탄하게 했다. 진은 레드 카펫 행사에서도 수트와 안경으로 고급스럽고 세련된 패션을 완성했으며, 여러 콘셉트 화보에서도 안경 패션으로 환상적인 모델이라는 호평을 받기도 했다.  또한 방탄소년단 자체 예능 프로그램 '달려라 방탄'에서 진은 넥타이를 맨 단정한 정장 차림의 은행원, 교복 차림의 스마트하고 착실한 모범생, 깔끔한 셔츠 차림의 지적인 교사, 한복 차림의 조선시대 관상가 등 에피소드 콘셉트에 맞게 안경으로 다양한 스타일링을 선보이며 무한 매력을 발산했다. 세계 최고 그룹의 비주얼 센터로서 맨 얼굴을 보이는 것에도 거리낌이 없는 진은 평소 민낯에 자주 안경을 착용, 청순하고 내추럴한 분위기를 자아내며 '세기의 미남'임을 증명했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방탄소년단 지민, 2022 가장 스타일리시한 K팝 아이돌 1위...품절 이끄는 '패션 아이콘'

    방탄소년단 지민, 2022 가장 스타일리시한 K팝 아이돌 1위...품절 이끄는 '패션 아이콘'

    방탄소년단 지민이 2022년 가장 스타일리시한 K팝 아이돌 1위 선정과 함께 잇단 품절 행진으로 글로벌 패션 아이콘의 위상을 빛냈다.지난 8월 31일 마감된 글로벌 팬 투표 사이트 샤이닝 어워즈(Shining Awards)의 '2022 가장 스타일리시한 K팝 아이돌' 투표에서 지민이 총 37,234 표를 얻어 과반수가 넘는 65.76%의 압도적 득표율로 1위를 차지했다.지민은 평소 흰 피부와 긴 다리의 황금 비율, 탄탄한 슬렌더 몸매 등의 우월한 신체 조건을 부각시키는 깔끔하면서도 트렌디한 패션 센스로 누구나 따라하고 싶은 워너비 패셔니스타에 자리매김했다.이에 지민이 착용한 의상 및 소품 등은 금액과 상관없이 세계 곳곳에서의 품절대란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으며 특히 수차례에 걸친 명품 브랜드 루이비통 품절 행진으로 지민은 방탄소년단의 루이비통 앰배서더 선정의 결정적 계기로 주목 받았다.최근 화사하고 러블리한 공항룩으로 여지없이 품절을 일으킨데에 이어 패션 전문가들의 극찬을 모은 지민은 8월 23일 방송된 방탄소년단 자체 예능 '달려라 방탄'에서 착용한 루드(Rhude) 브랜드의 티셔츠가 'Modesens', 'Jaks fifth Avenue', 'Shop Style' 등의 판매처에서 전 사이즈 매진됐다.또한 유명 프로듀서이자 작곡가, DJ 허드슨 모하크(Hudson Mohawke)가 SNS에 공개한 사진 속 지민이 착용한 빈티지 클래식 컨템포러리 패션 브랜드 인스턴트펑크(InstantFunk) 후드 티셔츠와 트레이닝 팬츠가 웹사이트 'W. Concept'에서 품절되며 트렌드를 이끄는 패션 아이콘의 면모를 재확인시켰다.한편 지민은 토미 브라운, 테일러 힐, 스티븐 프랭크스, 허드슨 모하크에 이르기까지 여러 유명 프로듀서들과의 회동으로 솔로 앨

  • 방탄소년단 진, 마음까지 '월드와이드 핸섬'한 왕다정둥이 ('달려라 방탄')

    방탄소년단 진, 마음까지 '월드와이드 핸섬'한 왕다정둥이 ('달려라 방탄')

     방탄소년단(BTS) 진의 따뜻하면서도 세심한 다정함이 팬들의 마음을 심쿵하게 했다. 지난주에 이어 방탄소년단 자체 예능프로그램 '달려라 방탄'의 'Telepathy Part 2'(텔레파시 Part 2)편이 지난 23일 유튜브 공식 채널 방탄티비와 브이라이브, 위버스를 통해 공개됐다. 진은 전편에서 '텔레파시로 멤버들을 찾아라'에서 '꿀잼'이라는 키워드를 받은 뒤 망설임 없이 논현동 첫 숙소에 도착, 뒤이어 도착한 멤버과 반가워하며 숙소시절의 추억을 나눴다. 이날 두 번째 '삐짐'이란 키워드를 받은 진은 목적지를 정한 뒤 멤버 뷔와 중국집으로 이동했다. 진은 음식이 나오자 탕수육을 하나씩 집어 촬영 감독들에게 건네며 "이런 거 또 감독님들 먼저 한 입 드려야 민심이 올라간다고"라며 유쾌한 따뜻함을 전했다. 이어 뜨거운 탕수육을 식혀 스태프 입에 넣어주고 "뜨겁나요? 맛있어요? 짬뽕도 한입?"이라고 물으며 주변 스태프를 챙기는 훈훈한 모습을 보여줬다. 진은 평소 자체 콘텐츠에서도 제작진의 고기를 챙겨주거나 카메라 감독에게 직접 만든 김치를 먹여주고, 제작진의 간식과 식사를 챙겨주는 등 다정다감한 모습을 보여 팬들의 마음의 사랑을 설레게 했다. 멤버들이 직접 정하는 세 번째 키워드에서 '자전거 타던 한강'을 선택, 마침내 잠원 한강 공원에서 멤버 모두가 만나 서로의 무용담을 나누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마지막 키워드는 방탄소년단의 팬클럽 '아미'. 진은 팬들과 함께했던 주 경기장으로 이동하며 "옛날부터 그 응원봉이 갖고 싶어 가지고 막 설레발치던 때가 있었는데, 우리 이런 거 언제 나오냐고, 우

  • 방탄소년단 뷔, "팬들 처음 만난 순간은 뭉클한 추억"..달려라 방탄

    방탄소년단 뷔, "팬들 처음 만난 순간은 뭉클한 추억"..달려라 방탄

    방탄소년단 뷔가 팬들을 제일 처음 만난 순간을 회상해 뭉클함을 선사했다.  지난주에 이어 방탄소년단 자체 예능프로그램 ‘달려라 방탄’의 ‘텔레파시 Part 2’편이 방탄티비, V라이브, 위버스를 통해 방송됐다. 전편에서 ‘꿀잼’이라는 키워드를 받은 뷔는 숙소와 놀이동산 중에서 고심해서 첫 숙소를 선택했다. 숙소 앞에서 뷔와 같은 생각을 한 멤버들과 반가운 조우를 했다. 멤버들과 숙소생활 시절의 추억을 나눈 후 뷔와 멤버 진과 연습생 시절 자주 가던 중국집에 들렸다. 뷔가 “저 짜장면 되게 오랜만에 먹어요”라고 하자 진이 의아스럽다는 듯 “너 일주일에 다섯 번 먹었잖아”라고 되물었다. 짜장면을 좋아하는 것으로 팬들 사이에서도 유명한 뷔는 “요즘은 막국수로 갈아탔어요”라고 답해 웃음을 선사했다. 숙소, 주경기장, 놀이동산 등 3곳으로 흩어져 있는 멤버들에게 제작진은 다음 키워드를 멤버들이 결정하게 했다. 멤버들은 ‘숙소’ ‘추억’ ‘자전거 타던 한강’을 정했다. 여러 고비 끝에 마침내 한강에서 만난 멤버들은 촬영임을 잊을 정도로 저마다 선택한 장소에 대해 얘기를 나누며 서로의 무용담을 털어놓아 즐거움을 안겼다. 다 같이 모인 멤버들에게 주어진 마지막 키워드는 ‘아미’였다. 멤버들은 서로 생각한 장소를 힌트를 주면서 각자 출발했다. 뷔는 아미들에게 직접 물어보기 위해 인파가 많은 가로수길을 목적지로 정해 출발했다. 차안에서 뷔는 밖을 살피며 “여쭤볼 수 있는 사람이 없나?”

  • 방탄소년단 진, 英VOGUE, 美매체 솔로 활동 '기대감 UP'

    방탄소년단 진, 英VOGUE, 美매체 솔로 활동 '기대감 UP'

    방탄소년단(BTS) 진의 무한한 재능이 큰 주목을 받으며 솔로 활동에 대한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다. 미국매체 올케이팝(Allkpop)은 영국 패션 매거진 보그(Vogue)가 지난 19일 방탄소년단 각 멤버들의 개별 행보 예측을 다뤘던 기사를 언급하며 진의 행보에 주목했다.  매체는 “진의 주된 관심과 진로는 뮤지션이자 가수이며, 이미 이 부문에서는 탁월한 결실을 맺어왔다”, “진이 작곡한 곡을 보면 하나같이 대중들이 명곡으로 손꼽는 곡들이다. 그는 작곡 및 작사에 천부적 재능을 소유하고 있음과 동시에 그만의 독특함도 함께 가미해왔다”며 진이 아티스트로서 지니고 있는 천재적인 재질에 찬사를 보냈다. 이어 “향후 진의 첫 솔로 앨범은 그의 보컬력에 아름다운 멜로디와 함께 진솔하고 영혼을 울리는 가사가 더해진 작품일 것이라는데 의심의 여지가 없다. 당연히 대중들의 기대도 높은데 그것은 진이 탁월한 음악의 대명사로 오래 자리 잡아 왔기 때문이다”라며 팬은 물론, 대중까지 사로잡은 진의 뮤지션으로서 면모를 높게 평가했다. 매체가 주목한 진의 재능은 이뿐만이 아니다. 방탄소년단 자체 예능 '달려라 방탄'이나 하이브에서 발매한 모바일 게임 ‘BTS 월드’, 웹툰 ’착호’ 등 다양한 콘텐츠에서 천부적인 연기력으로 두각을 드러냈다. 매체는 '달려라 방탄'에서 더빙 연기를 지도한 안지환 성우가 진을 '최고의 멤버'로 꼽은 사실을 언급하며 무수한 러브콜이 넘쳐날 것으로 예상되는 배우 김석진의 시대가 빨리 도래하기를 모두 손꼽아 기원한다고 전했다.  진은 뛰어난 재치와 센스, 유머러스함으로 사랑받고

  • 방탄소년단 진, 77문 77답 인터뷰中 “새롭게 찾아올 모습을 믿고 지켜봐 달라”

    방탄소년단 진, 77문 77답 인터뷰中 “새롭게 찾아올 모습을 믿고 지켜봐 달라”

     방탄소년단(BTS) 진이 항상 좋은 결과물 들고 오겠다 지켜봐달라는 말에 팬들에게 안도의 미소와 기대감을 주었다.지난 21일 방탄소년단은 공식 유튜브 채널 BANGTANTV에 'BTS 77Q 77A Interview'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영상 속에는 새 앨범 'Proof'(프루프) 앨범에 담긴 비하인드와 TMI 등 7명 멤버가 총 77개의 질문과 답변하는 모습이 담겼다. 진은 타이틀곡 'Yet To Come'(옛 투 컴) 뮤직비디오 촬영 의상을 입고 등장했다.딱 벌어진 태평양 어깨에 검정 라이더 재킷을 입은 진은 시크 세련된 성숙미를 풍기며 팬들에게 인사를 전했다.진은 단아한 표정에 조곤조곤 차분한 어조로 고유한 멋을 풍기며 질문에 답변을 시작했다. 진은 좌우명을 묻는 질문에 "행복하게 살자. 재밌게 살자"라는 간결한 답변으로 편한 분위기를 자아냈다.이어 자신 있는 셀카 각도를 묻자 월드 와이드 비주얼 킹 진은 "저는 셀카나 그런 걸 찍을 때 각도나 이런 걸 신경 쓰지 않고 그냥 찍으면 잘 나오기 땜에! 그냥 지금 이 상태"라는 반박할 수 없는 당당한 진실의 답변으로 팬들은 웃음 가득 긍정의 반응을 보였다.진은 "나에게 가장 소중한 감정은?" 대한 질문에 "행복한 감정이나 재밌는 감정, 유쾌하고 웃긴 감정 등 이렇게 저를 즐겁게 할 수 있는 것들이 소중하고 좋은 감정이라 할 수 있겠습니다"라고 답했다.진은 평소 '본 보야지'(BON VOYAGE) 등 방탄소년단 자체 콘텐츠에서 "상대방을 웃게 해서 나를 웃게 하는 거야"라며 상대방이 즐거워하는 모습에 본인도 더 즐거워지는 가치관을

  • 방탄소년단 뷔, 건강한 발걸음 시작 "내 안의 많은 것을 보여주고파"

    방탄소년단 뷔, 건강한 발걸음 시작 "내 안의 많은 것을 보여주고파"

     방탄소년단 뷔가 방탄소년단이 단체 활동을 잠시 멈추고 새로운 챕터의 장을 여는 것에 대한 솔직한 심경을 밝히고 팬들의 사랑에 감사를 전했다.14일 방탄소년단은 유튜브 채널 ‘방탄TV’을 통해 방탄소년단 데뷔 9주년을 맞아 ‘방탄소년단 ‘찐 방탄회식’ #2022BTSFESTA‘를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멤버들은 재충전의 시간을 위해, 지난 10일 발매된 ‘Proof’ 앨범을 끝으로 단체 활동이 아닌 개인 활동에 전념할 예정이라고 밝혀 놀라움을 안겼다. 멤버들이 근황을 물어보며 시작된 영상에서 RM은 그동안 방탄소년단에 변화가 있었다고 말하며 “방탄소년단의 시즌1은 ‘온’(ON)까지였다. 이후 대규모 월드투어가 계획돼 있었지만 코로나19로 좌절됐다”고 말하며 팀을 위한 방향을 찾기 위해서 완전체 활동을 잠정 중단하고 개인 활동에 전념할 것이라고 밝혔다.멤버들은 다시 단체로 만났을 때 더 많은 시너지를 낼 것이라고 서로를 응원하고 팬들의 양해를 구했다. 뷔는 “솔직히 저는 하고 싶은 게 많아요. 제 음악을 보여 줄 수 있는 기회가 왔으면 좋겠고, 이외에도 내 안에 있는 것들을 보여주고 싶은 생각들이 예전부터 많았는데.. 어느 새인가 이런 생각 자체가 잘못 생각하는 것이라는 이미지가 심어졌던 것 같아요”라고 힘들게 말했다. 이어 “내가 하고 싶은 것들을 이야기하는 것도 조심스러워했었고 한다는 것 자체도 굉장히 뭔가 꺼내기가 어려웠었는데.. 보여줄 수 있는 기회가 있을 때 제가 최대한 보여주고 싶었던 뷔 이외의 모습을 많이 보여주고 싶어요.

  • 방탄소년단 뷔, '직접 만든 도시락 주고 싶은 남돌' 1위

    방탄소년단 뷔, '직접 만든 도시락 주고 싶은 남돌' 1위

    방탄소년단(BTS) 뷔가 직접 만든 도시락 주고 싶은 남자 아이돌 1위를 차지하며 뜨거운 인기를 빛냈다. 뷔는 아이돌 관련 앱 '최애돌'에서 지난 5월 27일부터 6월 2일까지 진행한 '직접 만든 도시락 주고 싶은 남돌은? (부제:도시락 들고 피크닉 가자!)' 설문에서 1위를 차지했다. 뷔는 총 3만 7501표 중 1만 6975표를 얻으며 1위를 기록했다. 방탄소년단 자체 예능프로그램 '달려라 방탄'에서 게임의 벌칙으로 아차산 등반을 했을 때 멤버 진이 준비해 준 도시락을 맛있게 먹는 뷔의 모습은, 추위에 얼어 붙은 볼과 귀여운 비주얼로 인해 팬들에게 ‘아차산 꼬질이’라 불리우며 큰 사랑을 받았다. 새벽 등반 후 뜨거운 도시락을 귀엽게 먹어 치우며 날아가는 새 무리를 보고 "아침 산책을 나가는구나"라는 다정한 말을 남기는 뷔의 모습은 365일 매일이라도 도시락을 싸 주고픈 마음을 불러일으킨다. 꽃처럼 화려한 비주얼로 'KPOP의 얼굴'로 불리는 뷔는 평소 조각 같은 비주얼은 물론 다정다감한 내면까지 겸비한 유쾌한 성격의 소유자로 유명하다.뷔와 함께 도시락을 들고 소풍을 간다면 즐거운 시간을 보낼 수 있을 것이라는 팬들의 기대감이 투표로도 이어졌다. 팬들은 “왠지 도시락에 금가루 뿌려야 할 것 같아..우리 태형이는 소중하니까", "행복전도사 태형이와 도시락 들고 소풍이라고? 생각만 해도 행복해진다..", "태형아 조금만 기다려 누나가 오늘부터 도시락 연구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방탄소년단 뷔, 함께 롤러코스터 타고싶은 남돌 1위

    방탄소년단 뷔, 함께 롤러코스터 타고싶은 남돌 1위

    방탄소년단 뷔가 '같이 롤러코스터 타고 싶은 남돌' 1위에 올랐다. 뷔가 지난 4월 27일부터 5월 3일까지 진행된 인기 아이돌 서비스 '최애돌'의 '같이 롤러코스터 타고 싶은 남돌은?' 투표에서 총 4만 4778표 중 1만 9900표를 획득하며 1위를 차지했다. 뷔는 평소 다정다감하면서도 팬들 사이에서 오락부장이라고 불릴 만큼 주변 사람들을 재미있고 즐겁게 해주는 유쾌한 성격의 핵인싸로 유명하다. 멤버들과 함께 있을 때는 물론 팬들, 기자들을 비롯해 처음 보는 사람들에도 살갑고 친근하게 다가가며 이러한 뷔에 대해 리더 RM은 "모든 사람에게 호감을 사고 모든 사람이 뷔를 사랑한다"라고 여러번 언급하기도 했다.뷔는 데뷔 초 인터뷰를 통해 무서운 것과는 별개로 놀이기구는 안정감도 있으면서 스릴이 있어서 놀이공원을 무척 좋아하며 특히 자이로드롭, 자이로스윙, 롤러코스터를 좋아한다고 밝힌 바 있다. 실제로 예능 프로그램을 통해 뷔가 놀이기구를 신나게 타는 모습을 여러 차례 볼 수 있었다.  방탄소년단 자체 예능 '달려라 방탄' 3회 놀이공원편에서도  뷔는 놀이기구를 무서워하지 않고 즐겁게 타는 모습을 보였다. '달려라 방탄 50회' 특집 롯데월드편에서는 롤러코스터를 타기 전 신이 난 모습으로 직원분의 멘트를 귀엽게 따라하며 웃음을 안겨주는가 하면 여유로운 표정으로 놀이기구를 여러번 타면서 한껏 즐거움을 만끽하기도 했다. 뿐만아니라 무서워하는 멤버를 옆에서 다정하게 챙겨주기도 하는 자상하고 든든한 면모를 보이며 훈훈함을 안겼다. 즐겁고 유쾌하며 주변 사람을 즐겁게 해주고 자신은 롤러코스터를 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