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유튜브 채널 '촌장엔터테인먼트 TV' 영상 화면 캡쳐
사진 = 유튜브 채널 '촌장엔터테인먼트 TV' 영상 화면 캡쳐


17기 영식이 옥순을 제일 알아가보고 싶은 사람이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7일 SBS PLUS·ENA ‘나는 SOLO(나는 솔로)' 17기 출연자들이 유튜브 채널 '촌장엔터테인먼트 TV'에서 라이브 방송을 통해 촬영 비하인드를 밝혔다.

'영식, 옥순이랑 얘기해 보고 싶은 마음은 1도 없었어?'라는 질문에 영식은 쑥스러워하는 모습을 보였다. 영식은 "사실, 제가 기억에 나는 것은 첫날 저녁에 광수, 저, 영호 셋이서 얘기했던 순간이 있었다. 그때 '서로의 마음속에 1순위, 2순위를 한번 얘기해 보자'라고 서로 대화를 나눴는데 2순위로 옥순 님을 말씀드렸었다. 다음날 첫인상 '사과' 선택 때, 저랑 닮은 사람이 없었다. '내가 여기서 결이 안 맞을 수도 있겠다' 생각이 들었을 때 자기소개를 바로 했었고, 제가 관심 있던 분들 쪽에서 질문을 안 해주시길래 이쪽에서 아닌가 보다 오해를 하게 됐다."

이어 그는 "솔직한 마음은 옥순 님과 대화를 해보고 싶었고, 어느 순간 제일 알아가 보고 싶었는데 오해를 했던 것 같다. 옥순 님을 어떤 오해로 '난 아닌가 보다'라는 생각이 들어서 자연스럽게 저도 모르게 한쪽으로 치우쳤던 것 같다. 여자 출연자분들이 선택하는 기회가 없었기 때문에 저 혼자 외딴섬에 있었던 것 같다"라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현커이신가요?'라는 질문에 상철은 활짝 웃으며 현숙에 손을 잡았다. "현커 맞다. 방송으로 나왔지만 솔로나라가 끝나고 좀 많이 피곤해하는 것 같아서 광주를 같이 달렸어요. 창문 열고 같이 달리는데 저한테는 운명 같았다. 그 이후에도 많은 일이 있었지만 전 잘 만나고 있다고, 좋은 소식이 있지 않을까"라고 새로운 소식을 기대하게 했다.

현숙은 "만나면서 싸우기도 하고, 우여곡절이 있었는데 방송이 시작되고 방송을 보니 감정이 더 애틋해졌다. 잘 만나고 있다"라며 솔직한 감정을 얘기했다.

지난 7일 '나는 SOLO' 최종회에서는 17기 상철과 현숙만 최종 커플이 됐다.

조나연 텐아시아 기자 nybluebook@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