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야경꾼 일지’ 방송화면 캡처
MBC ‘야경꾼 일지’ 방송화면 캡처


MBC ‘야경꾼 일지’ 방송화면 캡처

MBC ‘야경꾼 일지’ 고성희가 정일우를 위로했다.

23일 방송된 ‘야경꾼 일지’에서는 함께 사담(김성오)과 힘든 싸움을 이어가고 있는 이린(정일우)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도하(고성희)는 홀로 있는 이린에게 다가와 “어디 편찮으십니까? 약이라도 드셔야 하는 것 아닙니까?”라며 말을 걸었다. 이에 이린은 “네가 걱정해 주니 금세 좋아지는 듯 싶다”라고 말했다.

이에 도하는 이린의 손을 잡았고 “그러면 다행이다”고 대답하며 이린을 격려했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 MBC ‘야경꾼 일지’ 방송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