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주호 '잘가요' 뮤직비디오 캡처
사진=주호 '잘가요' 뮤직비디오 캡처


얼반웍스의 루키 오재웅, 김채원이 가수 주호의 리메이크 신곡 '잘가요' 뮤직비디오에서 비주얼 케미스트리로 감성 지수를 높였다.

지난 3일 유튜브 채널 '위너뮤직코리아'를 통해 가수 주호의 새 디지털 싱글 '잘가요'의 뮤직비디오가 공개됐다.

이번 뮤직비디오에서는 같은 소속사 식구인 오재웅과 김채원이 호흡을 맞췄다. 남자 주인공으로 나온 오재웅은 김채원을 향한 순수하면서도 애절한 짝사랑을 드러냈다. 첫 장면부터 홀로 오열하는 모습으로 등장한 오재웅은 어떤 사연으로 슬퍼하고 있는지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이어 오재웅은 김채원과 친하게 지냈던 과거를 회상하며, 홀로 그녀에 대한 사랑을 키워온 자신을 원망하는 모습을 보였다.

후반부에서는 여자 주인공 김채원이 오재웅을 향해 "너 좋아해"라고 말하며, 반전 결말을 예고했다. 하지만 다른 남자에게 고백하기 전 재웅에게 조언을 구한 것으로 드러나 더욱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결국 오재웅은 김채원을 향한 짝사랑에 실패하며, 마지막까지 오열하며 가슴 아픈 감정을 담아냈다.

이처럼 오재웅, 김채원은 주호의 신곡 '잘가요'라는 애절한 노래에 쓸쓸한 감정을 더하며, 곡의 몰입도를 높였다. 오랜 짝사랑으로 가슴앓이한 오재웅의 현실적인 연기력은 더욱 슬픔을 자아냈다.

두 사람의 독보적인 비주얼이 눈길을 끌었다. 작은 얼굴에 황금 비율로 훈훈한 비주얼의 오재웅은 보는 이들을 미소짓게 만들었고, 김채원은 풋풋하고도 러블리한 비주얼로 순수한 첫 사랑 이미지를 불러일으켰다. 이번 뮤직비디오를 통해 확실한 존재감을 내비친 만큼, 앞으로 두 사람의 행보에 기대가 모아진다.

오재웅은 지난해 드라마 '하트가 빛나는 순간'에서 주연을 맡아 배우로서 이름을 알리기 시작했으며, 여러 웹드라마에 출연해 훈훈한 비주얼과 에너지 넘치는 연기력으로 배우로서 자리매김하고 있다. 김채원은 어린 시절부터 드라마 '왔다 장보리', '수백향'에 출연하며, 무한한 잠재력으로 다양한 장르에서 필모그래피를 쌓아가고 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