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필굿뮤직
사진제공=필굿뮤직


신곡 '나쁜년'을 발표하는 가수 비비가 수위가 있어 차트인을 기대하지 않는다고 털어놨다.

비비는 18일 서울 청담동 CGV 청담씨네시티에서 첫 정규앨범 '로우라이프-프린세스-누아르(Lowlife Princess-Noir)' 발매 기념 음감회를 열었다.

이날 비비는 '로우라이프-프린세스-누아르'라는 앨범명에 대해 "직역하면 하류인생 공주님이라는 뜻이다. 역설적인 단어가 있는 게 저 자신과 비슷하다고 생각이 됐다"고 말했다.

이어 "내 안에서 뽑아낸 캐릭터를 잘 표현한 단어라고 생각했다"면서 "누아르가 붙은 건 이 모든 이야기와 세계관이 누아르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비비는 이번 앨범 전곡 작사, 작곡은 물론 프로듀싱도 도맡았다. 비비는 "서사도 좋지만 중독적인 노래가 나왔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유행곡을 생각하면서 만들었는데 만들다보니 타이틀 한 곡만 할 수 없겠더라"라며 전곡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그는 차트인을 기대하냐는 MC 박지윤의 질문에 "수위가 있는 곡들이라 차트인은 어렵지 않을 것 같다"면서 "하고 싶은 거 해서 괜찮다"고 웃었다.

타이틀곡 '나쁜년(BIBI Vengeance)'이 수록된 비비 앨범 전곡 음원은 오늘(18일) 공개된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