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성호, FNC 대표이사 복귀…김유식 공동대표이사 선임


한성호 프로듀서가 5년 만에 FNC엔터테인먼트(이하 FNC) 대표이사로 복귀했다.

FNC는 7일 임시주주총회와 이사회를 통해 한성호 전 총괄 프로듀서와 김유식 전 경영지원부문장을 공동대표이사로 선임했다.

한성호 대표이사는 FNC의 최대주주로서 책임 경영 및 콘텐츠 경쟁력 강화를 위해 5년 만에 다시 대표이사로 복귀했다.

김유식 대표이사는 롯데, 삼성, SK 등 국내 주요 대기업 전략기획 출신으로 2016년에 FNC에 입사해 경영지원부문장을 역임했다.

FNC는 이번 공동대표이사 선임은 엔터테인먼트 회사의 본질인 아티스트 육성 및 콘텐츠 제작 등 IP 경쟁력 강화를 위한 인사라고 평가했으며, 이번 공동대표이사 변경 및 경영전반 시스템 개선을 통해 새로운 도약을 준비할 것이라고 밝혔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