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어도어
사진제공=어도어


걸그룹 뉴진스(NewJeans)가 광고계를 강타하며 유수의 브랜드의 얼굴로 활약한다.

데뷔 3개월 차에 불과한 뉴진스는 통신사부터 은행, 온라인 패션 스토어, 패션 브랜드, 교육기업까지 다양한 업종의 기업들로부터 러브콜을 받고 있다.

뉴진스는 매일 찾게 되고 언제 입어도 질리지 않는 진(Jean)처럼 시대의 아이콘이 되겠다는 포부와 ‘New Genes’가 되겠다는 각오를 담은 그룹이다. 팀명이 담은 뜻에 힘입어 이들은 데뷔와 동시에 각종 차트를 휩쓸며 인기를 끌었고, 힙하고 트렌디한 패션과 풋풋하면서도 자연스러운 이미지로 단숨에 광고계 블루칩으로 부상했다.
사진제공=어도어
사진제공=어도어
이들이 출연한 통신사 광고는 공개와 동시에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뉴진스는 음악과 퍼포먼스를 넘어 광고 출연으로도 화제를 모으며 새로운 트렌드 아이콘으로 우뚝 섰다.

뉴진스는 100여 개 기업으로부터 러브콜을 받았다고 알려졌다. 어도어에 따르면 글로벌 브랜드를 비롯해 다양한 분야의 기업들과 협업을 논의 중으로, 광고시장에서 이들의 활약은 더욱 확대될 전망이다. 이는 뉴진스가 현재 가장 주목받는 아티스트라는 방증이기도 하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