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세라핌, 컴백 당일 Mnet 컴백쇼…'ANTIFRAGILE' 최초 공개


그룹 르세라핌(LE SSERAFIM)이 Mnet, M2와 함께 컴백쇼를 선보인다.

르세라핌(김채원, 사쿠라, 허윤진, 카즈하, 홍은채)은 오는 17일 두 번째 미니앨범 ‘ANTIFRAGILE’(안티프래자일)을 발표하고 5개월 만에 팬들 곁으로 돌아온다.

신보 발매 당일 오후 7시 Mnet과 디지털 스튜디오 M2에서는 컴백쇼 ‘LE SSERAFIM COMEBACK SHOW : ANTIFRAGILE’이 방영된다.

르세라핌은 이번 컴백쇼에서 새 앨범의 타이틀곡 ‘ANTIFRAGILE’과 수록곡 무대를 최초 선보인다. 또한, 다섯 멤버의 돈독한 팀워크를 엿볼 수 있는 ‘르세라핌 컴퍼니’ 워크숍 등 다양한 영상도 공개될 예정이다.

한편, 르세라핌은 오는 17일 오후 6시 미니 2집 ‘ANTIFRAGILE’을 발표한다.

방시혁 총괄 프로듀서와 프로듀서팀 13이 데뷔 앨범에 이어 이번에도 작가진으로 참여했다. 또한, 미국의 팝 아티스트 세일럼 일리스(Salem Ilese)가 크레딧에 이름을 올려 신보에 대한 기대감을 키운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