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소년 리안 / 사진=텐아시아DB
미래소년 리안 / 사진=텐아시아DB


그룹 미래소년(이준혁 리안 유도현 카엘 손동표 박시영 장유빈)가 소년미를 장착한 채 돌아왔다.

미래소년은 28일 오후 3시 4번째 미니앨범 ‘아워턴’(Ourturn)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진행했다.

8개월의 공백을 끝맺은 미래소년. 이번 신보에는 ‘드립 앤 드롭’(Drip N’ Drop)을 비롯해 ‘웰컴 투 더 퓨쳐’(Welcome To The Future), ‘데이드리밍’(Daydreamin), ‘왓 아 유 두잉?’(What Are You Doing?), ‘폴링 스타즈’(Falling Stars) 등 총 5곡이 담겨있다.

타이틀곡 ‘드림 앤 드롭’은 시간 여행을 주제로 한 댄스곡으로 미래소년 멤버 카엘이 작곡에 참여했다. 노랫말에는 ‘나다운 새로운 시공간으로 이동한다’는 메시지를 담았다.

2021년 첫 번째 미니앨범 '킬라(KILLA)'로 데뷔한 미래소년은 '스플래시(Splash)', '마블러스(Marvelous)'까지 '미래' 3부작을 진행하며 강렬한 사운드와 화려한 퍼포먼스를 각인시켰다.

이어 미래소년은 혼돈 속에서도 밝음을 찾아 시공간을 넘나드는 '코스믹 청량' 콘셉트를 통해 이미지 변신을 한다고.

이날 장유빈은 "데뷔곡인 '킬라' 이후에는 '스플래시', '마블러스'까지 총 미래 3부작을 완성시켰다. 미래소년인 강렬한 이미지로 팬들을 찾았다면 이번에는 '소년' 시리즈의 첫 문을 여는 앨범이 될 것"이라고 알렸다.

또 리안은 "지금까지 강렬한 퍼포먼스를 보여준 그룹이었다. 이번에는 청량한 모습도 보여드리고 싶었다. 때문에 회사에 건의를 하기도 했다. 이번 주제는 '시공간을 뛰어넘는 소년들의 모습'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미래소년은 이날 오후 6시 각종 음악플랫폼을 통해 4번째 미니앨범 ‘아워턴’(Ourturn)을 공개한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