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세라핌, 컴백 위해 방시혁·김성현 또 나섰다…연타석 홈런 도전


그룹 르세라핌(LE SSERAFIM)이 방시혁, 김성현과 손잡고 연타석 홈런을 노린다.

르세라핌은 오는 10월 17일 미니 2집 ‘ANTIFRAGILE’(안티프래자일)로 컴백한다. 르세라핌의 성공적 데뷔를 이끈 방시혁 총괄 프로듀서와 김성현 크리에이티브 디렉터가 신보 제작에 참여했다.

방시혁, 김성현은 지금의 방탄소년단을 있게 한 장본인으로, 하이브(HYBE)의 신인 걸그룹이 이들의 전폭적인 지원 속에 데뷔한다는 소식이 전해졌을 때 K팝 팬들은 르세라핌에 주목했다. 모두의 기대에 부흥하듯 르세라핌은 데뷔와 동시에 앨범 판매량, 뮤직비디오 조회 수, SNS 버즈량 등 다방면에서 유의미한 성과를 냈다.
사진제공=하이브
사진제공=하이브
사진제공=하이브
사진제공=하이브
또한, 중독성 강한 멜로디와 완벽한 스토리텔링을 자랑한 음반, 팀의 성격을 잘 반영한 비주얼로 호평받았다. 이처럼 음악, 메시지, 비주얼 등 모든 요소가 어우러지면서 르세라핌은 단박에 대세 걸그룹 반열에 올랐다.

르세라핌은 두 번째 미니앨범 ‘ANTIFRAGILE’로 팀의 색깔을 더 확실히 보여주겠다는 각오다. 르세라핌이 추구하는 가치와 방향성을 가장 잘 아는 방시혁, 김성현이 다시금 의기투합한 만큼 이들이 선보일 새로운 콘텐츠에 많은 기대가 쏠리고 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