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유  / 사진제공=EDAM엔터테인먼트
아이유 / 사진제공=EDAM엔터테인먼트


가수 아이유가 '좋은날'을 부르며 잠시 18살이 됐다.

아이유가 18일 서울 잠실종합운동장 올림픽주경기장에서 단독콘서트 'The Golden Hour : 오렌지 태양 아래'를 개최했다. 한국 여성 가수가 주경기장에서 콘서트를 연 것은 아이유가 최초다.

주경기장은 좌석수 6만 9950석에 스탠딩 포함 최대 10만 명 수용 가능 국내 최대 규모 공연장. 17, 18일 열린 아이유 콘서트에는 약 13만 명의 관객이 입장해 아이유와 귀한 시간을 나눴다.

아이유는 이번 콘서트를 끝으로 '팔레트'와 '좋은날'을 공연 셋리스트에서 뺀다.

아이유는 '좋은날'에 대해 "출세곡이기도 하고 여러모로 참 많이 부르고 추억이 많은 곡인데 데뷔 기념일에 정식 셋리스트에서는 당분간 보기 힘들어질 것 같다"면서 "나도 아쉽다. 많은 생각들이 지나간다. 최선을 다해서 불러보겠다"고 밝혔다.

아이유 3단 고음으로 폭발적 성량을 자랑한 뒤 팬들과 함께 '이렇게 좋은 날'로 마무리했다.

아이유는 "단 1초도 의심하지 않은 순간인데 눈물이 날 뻔했다. 많은 추억이 있는 곡이지 않나. '그럼 그냥 부르지 왜'라고 생각하는 분들이 있을 것 같아 말씀드린다. '좋은날'을 부르면 3단 고음을 하고 퇴장을 한다. 셋리스트를 짤 때 '좋은날'의 배치가 뻔해지다보니 그게 항상 아쉬웠다. 30대가 됐지 않나. 이 노래 제가 18살에 불렀던 노래다. 오빠가 좋은걸인데 오빠가 많이 없어 보여서"라고 말해 웃음을 유발했다.

아이유는 "공연에 초등학생 팬들도 오셨더라. 아이유의 '좋은날'을 모르는 팬들도 있다. 공연을 위해 결정을 하게 됐다. 방금 18살이 된 것 같았다. '리얼대세'가 된 것 같았다"면서 팬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표현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