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주년 컴백' 소녀시대 "5년 만에 완전체, 8월을 소녀시대 달로 만들 것"


그룹 소녀시대가 데뷔 15주년을 기념해 컴백했다.

소녀시대는 5일 오전 서울 정규 7집 '포에버 원(FOREVER 1)'의 발매 기념 간담회를 열었다.

'포에버 원'은 올해 데뷔 15주년을 맞은 소녀시대가 이를 기념해 내는 완전체 앨범이자 정규 6집 '홀리 나이트(Holiday Night) 이후 5년 만에 발표하는 신곡이다.

이날 써니는 "오늘이 소녀시대가 15년이 되는 날이다. 소녀시대와 팬들이 함께 자축할 수 있는 15주년 만들기 위해 노력했다"고 했다. 티파니는 "15주년이 되는 해에 정규 앨범으로 인사드릴 수 있어서 기쁘다. 많이 사랑해달라"고 말했다.

태연은 "소녀시대가 5년 만에 같이 활동을 하는 거라 더 열심히 준비했다. 심혈을 기울여서 만든, 멤버들의 의견을 담아 '선물'처럼 만든 앨범이다. 예쁘게 봐달라"고 했고, 유리는 태연의 말에 이어 "8월을 소녀시대의 달로 잘 만들어보겠다"고 밝혔다.

신보의 타이틀곡 '포에버 원'은 다이내믹한 전개와 에너제틱한 멜로디가 돋보이는 팝 댄스 곡으로, 소녀시대 특유의 시원한 가창이 마치 페스티벌 현장에 있는 듯한 신나는 분위기를 선사한다. 언제 어디서나 힘이 되어주는 소중한 사람들에 대한 영원한 사랑을 표현한 가사로 의미를 더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