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소 수호 / 사진=텐아시아DB
엑소 수호 / 사진=텐아시아DB


엑소 수호가 송골매와 함께 작업한 소감을 밝혔다.

한국 록의 전설적인 밴드 송골매는 6일 오후 1시 30분 전국 투어 콘서트 '열망' 개최 기념 제작발표회를 진행했다.

이번 전국 콘서트로 배철수와 구창모가 약 40년 만에 다시 모이게 됐다. 가요계 전설들을 위해 그룹 엑소의 창모, 밴드 잔나비는 공연에 앞서 송골매의 리메이크 프로젝트에 참여했다.

수호와 잔나비는 1980년대 발표된 송골매의 명곡들을 자신들만의 음악적 감수성을 담아 재해석했다. 원곡을 기억하는 송골매의 동세대에게는 추억을, 그리고 지금 세대에게는 신선한 음악으로 세대간 장벽을 허물 전망이다.

수호는 송골매를 1980년대 최고 인기 록 밴드로 대중에게 널리 각인시킨 불후의 히트곡 '모두 다 사랑하리'를 리메이크한다. 이번에는 히트메이커 켄지(KENZIE)가 편곡에 참여해 원곡의 감성을 유지하면서도 모던한 사운드를 담아낼 예정이다.

잔나비는 송골매 1집 타이틀 곡인 '세상만사'를 리메이크한다. 배철수가 보컬을 맡았던 '세상만사'는 구창모의 백 보컬을 더해 2집에도 재수록될만큼 송골매를 대표하는 명곡으로 손꼽힌다.

이날 수호는 "송골매 선배님들과 함께 하게되어 가문의 영광이라 생각한다. 부모님이 팬이시다. '모두 다 사랑하리'를 선택한 이유는 서정적인 감정도 맞지만, 소속 그룹 엑소의 구호가 사랑하리다. 그런 박애스러운 감정이 좋았다"며 참여 배경에 대해 설명했다.

이어 "명곡은 수십년이 지나도 명곡이었다. 정말 최선을 다해 음악을 리메이크한 만큼, 잘 들어주셨으면 좋겠다. 송골매 선배님들의 명성에 누가 되지않게 준비했다"고 이야기했다.

한편, 송골매는 전국 투어 콘서트 '열망'은 오는 9월 11일과 12일 서울 KSPO DOME(올림픽 체조경기장)를 시작으로 전국 투어를 돈다. 해외 공연도 추진 중이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