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세라핌, 아비어와 국경 초월 협업…'Sour Grapes' 재탄생


그룹 르세라핌(LE SSERAFIM)과 싱어송라이터 아비어(Abir)의 협업이 성사됐다.

지난 4일 오후 10시 르세라핌의 공식 유튜브 채널에 ‘LE SSERAFIM X ABIR - ‘Sour Grapes’’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에는 김채원, 허윤진과 아비어가 르세라핌의 데뷔 앨범에 수록된 ‘Sour Grapes’를 함께 가창하는 모습이 담겼다. 모로코 출신의 싱어송라이터 아비어는 ‘Sour Grapes’의 곡 작업에 참여했는데 그 인연이 이번 협업으로 이어졌다. 아비어의 소울 넘치는 목소리와 김채원, 허윤진의 매혹적인 음색이 어우러져 원곡과는 또 다른 느낌의 ‘Sour Grapes’가 탄생했다.

‘Sour Grapes’는 이솝우화 속 여우와 신 포도 이야기를 모티브로한 곡으로, 누구나 쉽게 따라 부를 수 있는 멜로디 구성이 돋보이는 노래다. 사랑에 대한 순수한 호기심과 자기 자신을 더 소중히 여기는 이기적인 면이 한데 공존하는 심리를 흥미롭게 그렸다.

이 곡은 5월 3일 스포티파이의 한국 ‘톱 200’ 68위, 6월 12일 싱가포르 ‘톱 200’ 81위, 6월 19일 말레이시아 ‘톱 200’ 98위를 기록했고, 6월 21일에는 한국 차트에 재진입하는 등 롱런 인기를 자랑 중이다. 지난달 30일 르세라핌의 공식 틱톡(Tik Tok) 채널에 업로드된 ‘Sour Grapes’ 관련 영상은 공개 4시간 만에 100만 조회 수를 돌파했다. 데뷔 활동이 공식 종료된 뒤에도 타이틀곡이 아닌 수록곡까지 꾸준히 사랑받는 등 르세라핌의 인기는 여전하다.

한편 르세라핌의 데뷔 앨범 ‘FEARLESS’는 한터차트 기준 발매 후 첫 일주일 동안 30만 장 이상의 판매량을 기록하면서 역대 걸그룹 데뷔 앨범 초동(발매일 기준 일주일 동안의 음반 판매량) 신기록을 작성했다. 또한, 동명의 타이틀곡이 미국 빌보드 차트에 8주 연속으로 이름을 올려, 르세라핌은 데뷔 앨범만으로 차세대 글로벌 K팝 스타의 위상을 제대로 각인시켰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