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포고엔터테인먼트
사진=포고엔터테인먼트


가수 화연이 두 번의 아픔을 이겨내고 트로트로 새 출발을 했다.

화연은 17일 오후 텐아시아 인터뷰룸을 찾아 세 번의 도전과 신곡 '꽃핀다'에 관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화연은 걸그룹 원피스로 데뷔해 가요계에 첫발을 내디뎠다. 다만 그 활동은 오래가지 못했다. 단 한 곡의 활동 끝으로 팀 해체를 겪은 것. 그는 포기하지 않고 다시 샤플라로 데뷔했지만, 이 역시 팀 해체라는 결과를 맞이했다.

"그룹 1PS(원피스) 해체 이후 트로트를 해보면 어떻겠냐는 제안도 받았고 그동안 걸그룹 준비를 오래 해왔기 때문에 너무 아쉬웠다. 그래서 대표님에게 '한 번 더 준비해보고 싶다'고 부탁했더니 흔쾌히 '내보내 줄 테니 나가서 한번 해봐라.'고 했다. 좋은 기회가 있어서 샤플라로 다시 데뷔했는데 한 곡 내고 또 해체하게 되었다"

하지만 화연은 작곡가 송결의 도움으로 트로트의 세계로 들어섰다. 보컬트레이너로도 유명한 송결은 '이찬원-진또배기', '장윤정 트위스트' 등을 만들었다. 화연에게 송결은 특별하고 소중한 인연이라고.

"송결 선생님이 2~3년 동안 연락을 주셨다. '너는 트로트를 해야 한다'며 기회를 주셨다. 왜 저를 지목했는지 모르겠지만 제 톤이 트로트와 잘 맞는다고 하셨다. 또 제가 힘들 때 8개월 동안 무료로 레슨도 해주셨다. 그 믿음으로 활동을 할 수 있게 된 것 같다"

화연은 5월 1일 디지털 싱글 '꽃핀다'를 발매하며 트롯 가수로 데뷔했다. '꽃핀다'는 일렉트로닉 사운드를 기반으로 중독성 짙은 가사와 리듬을 더한 세련된 편곡이 인상적이다. 특히 사랑의 시작점에서 설레는 여자의 마음을 꽃으로 표현한 가사와 반복되지만 질리지 않는 언어 유희적 표현이 곡의 중독성을 높였다.

김서윤 텐아시아 기자 seogug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