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가인 / 사진제공=포켓돌스튜디오
송가인 / 사진제공=포켓돌스튜디오


가수 송가인이 '국악 교육 홀대'에 목소리를 낸 이유를 밝혔다.

송가인은 지난 13일 서울 강남 포켓돌스튜디오 사옥에서 진행한 인터뷰에서 국악 교육을 축소하려는 정부에게 "있어서는 안 될 일"이라고 거듭 말했다.

앞서 송가인은 2022 개정 음악과 교육 과정(시안)에서 국악 교육에 대한 가이드라인이 대거 삭제됐다는 소식을 전하면서 "이런 말도 안 되는 사안을 갖고 이야기를 한다는 게 안타깝고 화가 난다"고 밝혔다.

또 "우리 역사와 전통을 건드리면 안 된다는 것을 교육부 관계자 여러분은 보다 정확한 판단을 해주시길 바랍니다"라고 목소리를 냈다.

이날 송가인은 SNS에 소신을 밝힌 것에 대해 "내가 나서야 할 것 같아서 목소리를 냈다. 트로트를 하기 전 국악인으로 15년을 넘게 살아왔다. 내가 이 자리에 있기까지 우리의 것을 배웠기 때문이다. 국악으로 한스러운 목소리도 나오고 여기까지 올라왔다. 트로트만 했더라면 이 자리에 못 섰다"고 했다.

이어 "국악과 소리를 했기 때문에 지금의 내가 있다고 생각한다. 나서지 않을 이유도 없고 충분히 말 할 입장이 된다고 생각한다. 영향력이 있는 사람이 나서면 더 이슈도 되지 않나"라고 덧붙였다.

그는 "할 말은 하고 살아야 하는 성격이라 나서야 할 땐 나서야 한다고 생각한다. 한 번 사는 인생 아닌 건 아니라고 이야기해야지 않겠나"라고 강조했다.

또 송가인은 "댓글 중에 '국악 떠났으면서 그런 말을 할 자격이 있느냐'라는 말이 있더라. 그런 말을 하는 자체가 웃긴다. 나는 국악을 해왔던 사람이고 엄마도 문화재, 친오빠도 국악 전공자다. 국악을 위해 말을 할 수 있는 입장인데 (자격 운운하니) 그러니까 댓글 쓴 사람을 찾아서 보고 싶더라. 부정적인 댓글이 100개 중 1개꼴이다. 좋은 댓글이 더 많기 때문에 그런 댓글에 신경 쓰고 싶지 않다"며 웃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