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대 장악력·라이브실력 선보여
"최애 앨범" 호평
사진 = Mnet '엠카운트다운', KBS 2TV '뮤직뱅크', MBC '쇼! 음악중심', SBS '인기가요' 캡처
사진 = Mnet '엠카운트다운', KBS 2TV '뮤직뱅크', MBC '쇼! 음악중심', SBS '인기가요' 캡처


아티스트 우즈(WOODZ, 조승연)가 컴백 첫 주 활동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지난 4일 네 번째 미니앨범 '컬러풀 트라우마(COLORFUL TRAUMA)'를 발매하며 7개월 만에 컴백했다. 또한 우즈는 엠넷 '엠카운트다운'을 시작으로 KBS 2TV '뮤직뱅크', MBC '쇼! 음악 중심', SBS '인기가요'에 잇달아 출연했다.

우즈는 타이틀곡 '난 너 없이 (I hate you)'를 통해 무대 장악력과 라이브 실력을 선보였다.

'난 너 없이 (I hate you)'는 내가 싫어져서 떠난 너에게 '그래 나도 너 싫어, 너의 사랑 없이도 잘 살 수 있어'라고 말을 하고 다니지만, 사실 속마음은 '아직도 너를 많이 사랑하고 있는데 어떻게 날 떠날 수 있어?'라는 심정을 담았다.

풍성한 밴드 사운드와 슬픈 가사가 매력적이며, 1, 2절의 후렴 가사와 3절의 후렴 가사가 변화하는 주인공의 심리를 엿볼 수 있다.

특히 우즈는 록을 베이스로 한 다채로운 곡들을 담은 이번 앨범으로 "록 메탈의 매력을 알게 해줬다" "매일 최애곡이 바뀌는 앨범" "모든 것 다 잘하는 우즈" 등 팬들의 많은 호평을 받고 있다.

한편, 우즈는 앞으로도 음악방송 및 다양한 콘텐츠를 통해 활발한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