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과 후 설렘' 걸그룹 클라씨, K팝 시장 '셧다운' 하겠다 포부


'방과 후 설렘'으로 탄생한 걸그룹 클라씨(CLASS:y)가 K팝 시장을 ‘셧다운’하겠다는 포부를 드러냈다.

30일 클라씨의 매니지먼트사 M25(엠이오)는 "오는 5월 4일 오후 7시 네이버 나우의 데뷔 스페셜쇼 ‘클라씨 비긴즈’(CLASS:y BEGINS)에서 역대급 데뷔 무대를 보여줄 것"이라고 밝혔다.

클라씨(원지민·김선유·명형서·홍혜주·김리원·박보은·윤채원)는 5월 5일 오후 6시 타이틀곡 '셧다운'(SHUT DOWN)이 담긴 첫 미니앨범 Y ‘CLASS IS OVER’(클래스 이즈 오버)를 발표한다. 발매 전날 온라인에서 데뷔곡 무대를 최초로 공개하는 파격적인 프로모션을 감행했다.

클라씨는 지난 2월 막을 내린 MBC 글로벌 걸오디션 ‘방과후 설렘’의 데뷔 그룹으로, 평균연령 만 16세의 성장 가능성이 무한한 팀이다. 방송 당시 11주 연속 비드라마 화제성 부문 1위를 차지하는 등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클라씨 측은 "클라씨 멤버들은 나이는 어리지만 뛰어난 실력을 갖췄다. 걸크러시한 매력으로 무대를 찢겠다는 각오로 준비 중이다. 많이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한편 클라씨의 ‘셧다운’은 중독성 강한 K팝과 화려한 인도 발리우드풍이 어우러진 K-WOOD(K-Pop+Bollywood) 댄스곡이다. 데뷔앨범의 타이틀곡과 앨범 수록곡은 히트메이커 라이언전 사단이 프로듀싱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