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빅히트뮤직
사진제공=빅히트뮤직


그룹 방탄소년단이 미국 라스베이거스 콘서트을 불태우겠다고 자신했다.

방탄소년단은 9일(현지시간) 오후 미국 라스베이거스 얼리전트 스타디움에서 'BTS 퍼미션 투 댄스 온 스테이지-라스베이거스(BTS PERMISSION TO DANCE ON STAGE - LAS VEGAS)' 콘서트를 열었다. 방탄소년단은 공연을 1시간을 앞두고 취재진을 만나 인사했다.

이날 제이홉은 "먼길 찾아와 주셔서 감사하다. 기자님들의 희망 제이홉"이라며 시그니처 인사를 한 뒤 "재밌게 보시다 가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지민은 "와주셔서 감사하다. 즐거운 공연될 수 있도록 저희가 잘해보겠다"고 말했다. 이어 RM은 "오랜만에 대면으로 뵙게 돼 감사하다. 공연도 대면으로 하게 됐다. 오신 만큼 최선을 다해 공연할 테니 기대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정국은 "먼 길 와주셔서 감사하다. 이 한 몸 바쳐 공연을 하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미국 공연장은 관객의 함성이 가능한 곳. 정국은 "소리를 지르고 싶으면 질러도 된다"며 공연을 함께 즐겨줄 것을 당부했다.
사진제공=빅히트 뮤직
사진제공=빅히트 뮤직
손가락 부상으로 깁스를 한 상태인 진은 손을 뒤로 한 채 앞에 섰다. 진은 "깁스를 한 상태지만 최선을 다해 열심히 노력하는 무대가 되도록 하겠다"며 프로 의식을 드러냈다.

슈가는 "그래미가 (좋은 성과로)끝나고 뵀으면 좋겠다고 생각을 했지만, 우리가 라스베이거스에 공연을 하러 온 거라, 이렇게 뵙게 돼 영광"이라며 그래미 수상 불발에 대한 아쉬움을 살짝 드러냈다. 그러면서도 "공연 최선을 다해할 테니 예쁘게 봐달라"고 당부했다.

뷔는 "오늘 많이 덥죠"라며 라스베이거스의 더운 날씨를 언급했다. 이어 "저도 캐리어를 잘못 사서 고생하는 중"이라며 에피소드를 전해 웃음을 안겼다. 뷔는 "더워도 기대 많이 해달라"고 기분 좋은 공연을 기대케했다.

라스베이거스=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