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빅히트뮤직
사진제공=빅히트뮤직


하이브가 그룹 방탄소년단의 병역 문제에 입을 열었다.

9일(현지시간) 오전 미국 라스베이거스의 MGM 그랜드 컨퍼런스 센터(MGM Grand Conference Center)에서 하이브의 'THE CITY' 프로젝트 및 ‘BTS PERMISSION TO DANCE ON STAGE’ 공연 관계자 간담회에서 이진형 하이브 CCO (커뮤니케이션 총괄)가 방탄소년단 멤버들의 군 입대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이날 이진형 CCO는 "한국에서 군 문제가 얼마나 중요한지 알고 있다. 회사가 (방탄소년단의 병역 문제에) 제한적으로 말씀을 드리다보니 외부에서 오해가 있는 부분도 있고 어떻게 진행되고 있는지 관심이 있는 것 같다"고 운을 뗐다.
이진형 하이브 CCO (커뮤니케이션 총괄)
이진형 하이브 CCO (커뮤니케이션 총괄)
그는 "아티스트는 병역과 관련된 사안에 대해 회사에 일임을 하고 있다. 아티스트가 반복적으로 국가에 부름에 응하겠다는 말을 해왔고 지금도 그 생각에 변함이 없다"며 2020년부터 병역 제도가 변하기 시작했다. 본인들의 생각과 다르게 돌아가는 게 있다보니 회사와 소통을 하며 지켜보고 있다"고 말했다.

현재 국회에는 방탄소년단을 비롯해 큰 업적을 세운 대중문화예술인을 '예술요원'으로 편입해 대체복무를 허용하는 내용의 병역법 개정안이 계류돼 있다.

하이브는 방탄소년단 멤버들과 병역 문제에 대한 이야기를 충분히 나누고 있다고 설명했다. 현재 국회에서 논의 중인 개정안을 지켜보고 있으며, 방탄소년단은 이에 대한 판단을 회사에 일임한 상태라는 것.

이진형 CCO는 "회사가 아티스트에게 '현 개정안이 제출되고 나서 법안이 공유되고 있는데 이 시기에 의사결정을 하는 건 조심해야할 수 있다'라는 부분을 설명해줬다. 멤버들도 성숙하게 수용해서 일단 병역 문제에 대해서는 일임한 상황"이라고 했다.

특히 그는 "최근 몇 년간 병역제도가 변하고 시점을 예측할 수 없어서 아티스트가 조금 힘들어하는 건 사실이다. 본인들이 계획을 잡는 것들이 어렵기 때문에 이런 것 때문에 힘들어 한다. 회사는 현 개정안의 처리를 예의주시하고 있다. 우리 사회와 아티스트에게 유익한 결론이 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방탄소년단의 군 문제는 전 세계적인 관심사가 됐다. 그는 "이번 국회에서 정리가 되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한다"며 "하반기에 국회가 재구성되면서 기약 없는 논의가 지속될 건데 이런 불확실성이 어려움을 주는 게 사실이다. 조속히 결론을 내줬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이진형 하이브 CCO (커뮤니케이션 총괄)
이진형 하이브 CCO (커뮤니케이션 총괄)
이진형 CCO는 '방탄소년단이 어디까지 성장하는지 보고 싶고 끝을 함께 하고 싶다. 방탄소년단이 (음악적, 문화적)영향력에서도 훨씬 더 성장할 수 있다고 본다. 현재 동력을 유지하면서 끝을 확인하고 싶은게 우리의 마음"이라고 했다.

그는 "음악은 올림픽이 아니지 않나. 그래미에서 상을 탄다고 성과의 척도가 아니며 그것이 모든 걸 말해주진 않는다. 실제로 이번에 수상하지 않았기 때문에 그쪽 분야에서도 성장할 부분이 있다고 생각한다. 큰 영향력을 끼치는 아티스트가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자신했다.

이어 "냉정한 관점에서 봤을 땐 그래미 시상식 결과 보시면 알겠지만 미국 시장에서 아티스트의 영향력이 크고 있는 건 사실이다. 다만 그래미가 투표로 수상자를 선정하기 때문에 투표 쪽으론 갈 길이 멀다는 걸 느낄 수 있었다"고 이야기했다.

그는 "한편으로는 전 세계 음악 시장에서 아티스트가 확장할 시장이 남아 있다고 생각한다. 남미, 유렵, 아프리카, 아시아에서도 거대한 시장이 남아있기 때문에 만나야 할 팬이 많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라스베이거스=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