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레이 키즈 /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스트레이 키즈 /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그룹 스트레이 키즈(Stray Kids)가 새 미니앨범을 발매하는 소감을 밝혔다.

스트레이 키즈는 18일 오후 1시 각종 온라인 음원 사이트를 통해 새 앨범 'ODDINARY'와 타이틀곡 'MANIAC'을 발표하고 'K팝 4세대 선두 주자'의 화려한 귀환을 알린다.

여덟 멤버는 "이전 앨범보다 더 좋은 성적을 내야 한다는 생각에 부담감이 컸다. 하지만 많이 고민했고 노력 끝에 모든 수록곡이 '오디너리'한 앨범을 만든 것 같아 기쁘다"고 말했다.

타이틀곡을 작업한 창빈은 "아직 스트레이 키즈의 음악은 대중적이기보다는 '매니악'한 편이라고 생각한다. 하지만 이번 앨범을 통해서 스트레이 키즈의 줏대를 보여드리고 싶다. 시대마다 대중이 원하는 장르가 바뀌는 만큼 하나의 기준이 되는 음악으로 많은 분께 다가가고 싶다"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스트레이 키즈는 "스테이(팬덤 명: STAY)가 큰 힘이 되어 준 만큼 멋지게 컴백하려고 노력했다. 언제나 지금처럼 옆에서 응원해 주고 격려해 주셨으면 좋겠다"고 애정 어린 진심을 전했다.

신보명 'ODDINARY'는 '이상한', '평범한'을 뜻하는 두 영어단어 'Odd'와 'Ordinary'를 결합했고 '평범한 우리도 모두 이상한 면을 지니고 있다. 즉 이상한 것이 곧 평범한 것이다'라는 메시지를 전한다.

타이틀곡 'MANIAC'을 비롯해 '거미줄', 'Charmer'(차머), '땡', 'Lonely St.'(론리 스트리트), '피어난다 (방찬, 리노, 승민, 아이엔)', 'Muddy Water (창빈, 현진, 한, 필릭스)'(머디 워터)까지 총 7곡이 수록됐다. 이번에도 그룹 내 프로듀싱 팀 쓰리라차(3RACHA)를 주축으로 멤버 전원이 작사, 작곡에 참여해 그룹의 개성을 강조했다.

이들은 컴백에 앞서 자체 기록을 갈아치우고 심상치 않은 기세를 뽐냈다. 지난 16일 오전 기준 선주문 수량 130만 장을 돌파하고 새 밀리언 셀링 음반 탄생에 청신호를 켰다. 이는 지난해 스트레이 키즈를 '밀리언 셀링 아티스트' 반열에 올린 정규 2집 'NOEASY'(노이지)가 발매 당일 달성한 선주문 수량 93만 장보다 약 40만 장을 웃도는 기록으로, 컴백 이틀 전부터 자체 최고 기록을 경신하며 흥행 돌풍을 예고했다.

타이틀곡 'MANIAC'은 정규 1집 타이틀곡 '神메뉴'(신메뉴)를 탄생시킨 쓰리라차의 방찬, 창빈, 한과 작가 베르사최(VERSACHOI)가 다시 한번 의기투합한 곡이다. 그룹 고유의 특징에 여유와 세련된 매력을 추가했고, 스트레이 키즈 특유의 화법으로 '정상'의 틀을 깨는 '비정상'들의 당당한 메시지를 노래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