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빅히트뮤직
사진제공=빅히트뮤직


그룹 방탄소년단이 아미와의 시간을 온전히 누렸다.

방탄소년단은 10일 서울 잠실종합운동장 주경기장에서 'BTS 퍼미션 투 댄스 온 스테이지-서울(BTS PERMISSION TO DANCE ON STAGE - SEOUL)'을 개최했다.

이번 콘서트는 2019년 10월 'BTS 월드 투어 '러브 유어 셀프 : 스피크 유어 셀프' [더 파이널](BTS WORLD TOUR 'LOVE YOURSELF: SPEAK YOURSELF' [THE FINAL])' 이후 약 2년 반 만의 국내 대면 공연. 코로나19 이후 국내에서 처음 열리는 대규모 콘서트이기도 하다.

방역 수칙으로 인해 공연장 내 함성, 떼창, 구호, 기립 등의 행위는 금지됐다. 빅히트 측은 공연장 중간 함성 금지 등이 적힌 표지판을 든 안내 요원을 배치하는 등 안전에 신경을 썼다. 팬들은 클래퍼와 박수, 응원봉으로 마음을 대신했다.

2년 반 만의 대면 공연이라 세트리스트에 신경을 썼다. 대면 공연에서 한 번도 보여 주지 않았던 곡, 멤버들이 팬들에게 보여 주고 싶은 곡과 팬들이 보고 싶어 할 곡들을 선정했다. 솔로 무대는 없었다.

슈가는 "아미에게 우리 무대를 오래 보여주고 싶기도 했지만 우리가 아미를 조금 더 오래 보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정국은 "마음이 아리면서 행복하다. 이 행복과 시간을 오래 가져가고 싶다"고 말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