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DB
텐아시아DB


그룹 (여자)아이들의 수진과 큐브엔터테인먼트의 전속계약이 해지됐다.

5일 큐브엔터테인먼트는 "소속 아티스트 서수진과의 전속계약이 해지됐다"고 밝혔다.

큐브는 "지난해 2월 제기된 논란에 대해 당사와 서수진은 경찰수사를 통해 진위 여부를 가리려 긴 시간 노력하였으나 불송치(혐의없음)라는 수사 결과가 나왔다"고 설명했다.

이어 "당사는 경찰 수사결과를 존중하는 바이며, 이번 일로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앞서 지난해 2월 수진이 학창시절 학폭 가해자였다는 폭로가 나왔다. 수진은 직접 어린 시절 방황의 시간을 보내긴 했으나 동창생을 폭행하거나 왕따를 주도한 적은 없다고 반박했다.

하지만 수진이 과거 같은 학교에 다녔던 배우 서신애를 괴롭혔다는 의혹이 나왔고, 수진은 "학창시절 대화도 해본 적 없다"고 주장했다.

이에 서신애는 "저를 거론하신 그분은 2년 동안 등굣길, 쉬는 시간 복도, 급식실, 매일같이 어디에서나 무리와 함께 불쾌한 욕설과 낄낄거리는 웃음 등 꾸준한 근거 없는 비난과 인신공격을 했다"고 수진에게 학폭을 당한 사실을 밝혀 충격을 안겼다.

이후 수진은 활동을 잠정 중단했다가 팀에서 탈퇴했다.

이하 큐브엔터테인먼트 전문.

큐브엔터테인먼트입니다.

소속 아티스트 서수진과의 전속계약이 해지됨을 알려드립니다.

지난해 2월 제기된 논란에 대해 당사와 서수진은 경찰수사를 통해 진위 여부를 가리려 긴 시간 노력하였으나 불송치(혐의없음)라는 수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당사는 경찰 수사결과를 존중하는 바이며, 이번 일로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 죄송합니다.

감사합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