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ZY 리아 /사진=텐아시아 DB
ITZY 리아 /사진=텐아시아 DB


코로나19에 확진됐던 ITZY 리아가 격리 해제됐다.

19일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는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이같은 소식을 알렸다. 소속사는 "ITZY 리아가 코로나19 격리 해제 기준을 충족하여 2월 18일 24시부로 격리 해제되었음을 안내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리아는 보건소 지침에 따라 재택 치료를 받아왔고 격리 기간 동안 가벼운 기침 외에는 특별한 증세를 보이지 않았다. 이에 격리 해제 조치에 따라 이날부터 일상 활동이 가능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소속사는 "함께 PCR 검사를 받았던 류진은 3차 접종자로 격리 면제되어 7일간 수동감시 진행하여 특별 증상이 없었고, 유나도 18일 자정까지 특별한 증세 없이 자가 격리하였으며 격리 해제 전 진행한 PCR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다음은 JYP엔터테인먼트 공식 입장 전문안녕하세요. JYP엔터테인먼트입니다.

ITZY 리아가 코로나19 격리 해제 기준을 충족하여 2월 18일 24시부로 격리 해제되었음을 안내드립니다.

리아는 보건소 지침에 따라 재택 치료를 받아왔고 격리 기간 동안 가벼운 기침 외에는 특별한 증세를 보이지 않았습니다. 이에 격리 해제 조치에 따라 오늘 19일부터 일상 활동이 가능하게 되었습니다.

함께 PCR 검사를 받았던 류진은 3차 접종자로 격리 면제되어 7일간 수동감시 진행하여 특별 증상이 없었고, 유나도 어제 18일 자정까지 특별한 증세 없이 자가 격리하였으며 격리 해제 전 진행한 PCR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당사는 앞으로도 아티스트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하고 방역 당국의 진침을 성실히 준수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