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보이즈 영훈 /사진=텐아시아 DB
더보이즈 영훈 /사진=텐아시아 DB


그룹 더보이즈 영훈이 순간의 장난으로 피해를 입혔다. 더보이즈 데뷔일로 휴대 전화 번호를 만든 것. 영훈이 부른 전화번호는 실제로 사용 중인 번호였다.

최근 영훈은 플랫폼 유니버스 내 프라이빗 메시지를 통해 팬들과 소통 중 "누가 방금 프메로 '영훈아 나 이재현인데 폰 바꿔서 번호 뭐였지??'라고 물어봤어. 내 번호는 010-XXXX-XXXX'라고 말했다.

영훈은 1분 만에 "아 잠깐만 전화 걸지마" "생각이 짧았다요 미안해" "안 걸기 약속"이라며 메시지를 다시 보냈다. 그러면서 "저거 데뷔일입니다! 그래서 장난친건데 딱 맞아 떨어지네 약속했으니까 믿는다?"고 했다.

순간의 장난을 1분 만에 정정한 영훈이지만 이미 피해가 발생했다. 영훈이 장난으로 말한 전화번호 8자리는 실제 사용 중인 번호였다. 한 팬은 해당 번호 사용자 A씨와 나눈 문자 메시지를 공개했다. A씨는 "제 전화번호가 어디로 연결되어 있나요?? 몇 십통이 와서요"라고 했다.

A씨와 대화를 나눈 팬은 "어떤 연예인이 본인 번호라고 장난을 쳐서요. 본인 데뷔일로 전화번호라고 장난을 쳤는데 진짜로 있을 번호라고는 생각을 못했대요. 놀라셨을텐데 진짜 죄송합니다"라고 사과했다.
더보이즈 영훈 /사진=텐아시아 DB
더보이즈 영훈 /사진=텐아시아 DB
그뿐만 아니라 A씨는 오픈 채팅방에서 "더보이즈 데뷔일이랑 제 번호가 같아서 전국에서 전화랑 택배 문자가 온다"며 "제 번호가 본인들 번호라고 장난쳐서 분당 8명 이상 전화가 (온다) 덕분에 더보이즈가 아이돌 그룹이라는 걸 알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본사에서 더보이즈로 택배 보내는 걸 다 제 번호로 보내더라. 믿기지 않지만 2년 째"라고 덧붙였다.

지난해 전 세계적으로 인기를 끌었던 넷플릭스 시리즈 '오징어 게임'도 이같은 논란에 휘말렸다. '오징어 게임' 1화 속에는 기훈(이정재 분)이 정체 불명의 남자(공유 분)에게 받은 명함에 적힌 번호로 전화를 거는 장면이 등장한다. 명함에는 010을 제외한 총 8자리의 숫자가 써있었고, 기훈은 해당 번호에 전화를 걸어 서바이벌에 참여했다.

'오징어 게임' 2화에서도 해당 숫자가 재등장했다. 8자리 숫자에 010을 붙이면 전화번호가 완성되고, 이 번호는 실제 사용자가 있었다. '오징어 게임' 속 등장한 번호 사용자는 밤낮으로 연락을 받아 반나절이면 배터리가 방전되어 버릴 정도라고 밝혔다.

넷플릭스와 '오징어 게임' 제작사 싸이런픽처스 측은 해당 문제를 인지, 해결하기 위해 노력 중이라고 했다. 결국 넷플릭스와 싸이런픽처스 측은 '오징어 게임' 속 문제의 장면을 교체했다. 또한 장난 전화나 메시지 자제를 정중히 요청했다.

장난으로 알려준 번호로 전화를 건 이들도 잘못이긴 하지만 그전에 번호를 언급한 더보이즈 영훈도 잘못이 있다. 영훈은 피해를 우려해 곧바로 말을 바꿔 전화를 하지 말아 달라고 요청했다. 심지어 A씨는 2년 째 피해를 받고 있다고 했다. 하지만 영훈은 프라이빗 메시지를 이용하는 이들에게만 사과했다. 개인적으로 피해자인 A씨에게도 사과를 해야하는 게 맞지 않을까.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