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36회 골든디스크 어워즈' 방송화면 캡처
사진='제36회 골든디스크 어워즈' 방송화면 캡처


그룹 방탄소년단과 세븐틴이 '제 36회 골든디스크 어워즈'에서 음반 부문 본상을 수상했다.

8일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제 36회 골든 디스크 어워즈가 열렸다. 기존 시상식은 이틀 간 열렸으나 이번엔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과 방역 수칙 준수를 위해 하루 개최를 결정했다.

이날 음반 부문 본상 마지막 주인공은 세븐틴과 방탄소년단이었다. 세븐틴은 "연초부터 큰 상 받아서 좋다. 캐럿(팬클럽 이름)을 위해 좋은 음악, 좋은 앨범을 만드는 세븐틴이 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