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하이브
사진제공=하이브


글로벌 음악축제 '2022 Weverse Con [New Era]'가 2022년 새 시대를 열었다.

하이브가 지난해 12월 31일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개최한 '2022 Weverse Con [New Era](이하 2022 Weverse Con)'이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사진제공=하이브
사진제공=하이브
이날 공연에는 범주(BUMZU), 다운(Dvwn), ENHYPEN(엔하이픈), 프로미스나인, 저스틴 비버(Justin Bieber), 이현, 세븐틴, 투모로우바이투게더 등이 참여해 총 42곡으로 230여 분을 가득 채웠다. 오프라인 공연과 함께 온라인 라이브 스트리밍으로 동시 진행된 이번 공연은 117개 국가/지역의 음악 팬들이 시청했다.

'New Era'를 테마로 펼쳐진 이번 공연은 '어려운 시기를 견디고 다시 함께할 수 있는 새 시대를 눈앞에 둔 아티스트와 팬들을 위한 헌사이자, 2022년 새로운 음악 패러다임을 함께 만들어 가고 맞이한다'는 의미를 담은 이번 공연. 아티스트별 공연, 팬들과 다양한 이야기를 나눈 밋 앤 그릿(MEET&GREET) 및 서태지 데뷔 30주년을 기념한 헌정 무대 등 풍성한 볼거리를 선사했다.
사진제공=하이브
사진제공=하이브
ENHYPEN이 'BORDER : CARNIVAL' 타이틀곡 'Drunk-Dazed'와 'FEVER'를 연달아 부르며 '2022 Weverse Con' 막을 올렸다. 이어 'Blockbuster (액션 영화처럼) feat. 연준 of TOMORROW X TOGETHER' 무대에서는 투모로우바이투게더의 연준이 등장해 분위기를 뜨겁게 달궜다.

이어진 공연은 서태지 헌정 무대였다. 프레젠터로 나선 투모로우바이투게더의 태현, 프로미스나인의 이서연, ENHYPEN의 희승의 스피치로 시작된 헌정 무대에서는 '서태지 밴드'의 라이브 세션이 함께했다. ENHYPEN이 열창한 '하여가'부터 범주 '인터넷 전쟁', 이현 '너에게', 다운 '아침의 눈', 프로미스나인 '소격동', 투모로우바이투게더 'Come Back Home'까지 아티스트들은 서태지의 명곡들을 자신들만의 색깔로 재해석했다. '마지막 축제' 차례에는 범주, 다운, ENHYPEN, 프로미스나인, 투모로우바이투게더, 이현이 나란히 무대에 올라 아름다운 하모니로 깊은 감동과 여운을 선사했다.
사진제공=하이브
사진제공=하이브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혼돈의 장: FREEZE' 타이틀곡 '0X1=LOVESONG (I Know I Love You) feat. Seori'(제로 바이 원 러브송)으로 자신들의 무대를 열었다. 화려한 퍼포먼스로 시선을 압도했다. 이어 'Anti-Romantic'과 휴닝카이의 솔로 퍼포먼스가 더해진 'Frost', 'No Rules'와 'Magic' 매시업, 'LO$ER=LO♡ER'(루저 러버) 등을 연이어 선보여 분위기를 고조시켰다.

저스틴 비버의 무대는 비대면으로 진행됐음에도 불구하고 라이브 밴드 무대로 실제 현장에서 보는 듯한 경험을 선사했다. 'Somebody', 'Hold on', 'Love You Different' 무대에서 여유로운 그루브로 무대를 장악한 저스틴 비버는 직접 건반을 연주하며 노래한 'Peaches', 'Anyone'까지 메가 히트곡으로 글로벌 팬들의 눈과 귀를 즐겁게 했다.
사진제공=하이브
사진제공=하이브
'2022 Weverse Con' 엔딩은 세븐틴이 장식했다. 지난 2017년에 발매한 정규 2집 'TEEN, AGE' 타이틀곡 '박수'로 시작한 세븐틴은 댄스 브레이크와 밴드 버전 편곡 등 다채로운 구성으로 'HIT', 'Ready to love', '소용돌이', '같이 가요', 'Left & Right'를 열창했다. 강렬함과 청량함이 어우러진 퍼포먼스를 선보인 세븐틴은 'Rock with you' 무대를 끝으로 오랜만에 펼친 오프라인 공연을 뜨거운 열기 속에 마무리했다.

공연 종료 후에는 하이브 레이블즈 유튜브 채널을 통해 새해 카운트다운도 진행됐다. 2022년이 시작되는 순간을 글로벌 팬들과 함께하며 성공적으로 마무리한 'Weverse Con'은 매년 다른 테마 아래 아티스트와 팬이 음악을 중심으로 색다른 추억을 쌓을 수 있는 연말 음악축제의 장으로 팬들을 찾아갈 예정이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