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파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에스파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그룹 에스파(aespa)가 영국 유명 음악 전문 매거진 NME의 집중 조명을 받았다.

NME는 28일(현지시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에스파, '비현실적'이었던 자신들의 2021년을 되돌아보다"는 제목의 기사로 에스파의 2021년 활동과 성과에 대해 자세히 다뤘다.

에스파에 대해 NME는 "올해 두 개의 싱글, 히트한 미니앨범으로 많은 찬사를 받으며 K팝 센세이션을 일으켰다"며 "S.E.S., 보아, 소녀시대, 레드벨벳, 에프엑스와 같은 강자들이 발자취를 남긴 SM의 신인 걸그룹으로서 부담이 있지만, 1년이 조금 넘는 기간 동안 히트곡, 성과, 수상으로 업계에 폭풍을 몰고 왔다"고 호평했다.

또한 "히트 싱글 'Next Level'로 멜론 뮤직 어워드에서 올해의 레코드상을 수상한 것부터 지방시의 글로벌 앰버서더가 된 것까지, 카리나, 윈터, 지젤, 닝닝으로 구성된 이 걸그룹은 성공적으로 명성을 떨치고 있고, 금방 물러나지 않을 것"이라며 "이제 겨우 2년 차에 접어든 에스파는 이미 스스로의 기준을 높였고, 그것에 두려워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에스파는 올해 많은 연말 시상식에서 수상한 소감을 묻는 NME의 질문에 "신인상과 대상을 동시에 받으리라고는 상상도 못했다. 다른 훌륭한 아티스트들과 함께 후보에 오른 것도 영광이다. 더 좋은 음악과 퍼포먼스를 보여줄 수 있는 동기부여가 됐다"며 "이렇게 믿을 수 없는 상을 받고 나니, 에스파가 얼마나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지 진정으로 느낄 수 있는 순간이었다"고 답했다.

한편 에스파는 NME가 선정한 '올해 최고의 K팝 25곡'에 'Next Level'과 'Savage'로 각각 2위, 6위에 이름을 올렸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