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방탄소년단 뷔
사진=방탄소년단 뷔


방탄소년단 뷔가 기네스 세계기록으로부터 신기록 공식인증을 받았다.

지난 13일 기네스 세계기록(Guinness World Records, 이하 기네스)은 뷔의 인스타그램 팔로워가 최단기간 100만 명과 1000만 명을 돌파해 세계 최고기록을 경신했다고 공식적으로 발표했다.

지난 6일 방탄소년단은 예고 없이 멤버별 개인 인스타그램을 깜짝 공개해 놀라움을 안겼다. 그중 뷔는 SNS킹답게 빠른 속도로 팔로워가 급증했으며 게시물도 각종 신기록을 경신하고 있다.

기네스측은 “뷔가 43분 만에 100만 명을 돌파해 세계신기록을 경신했다. 뷔의 기록 경신행진은 여기서 끝나지 않았으며 팬들의 빠른 팔로우로 단 4시간 52분 만에 1000만 명의 팔로워를 기록했다”고 전했다.

기네스에 따르면 인스타그램 100만 팔로워 최단시간 기록은 셀럽들이 인스타그램 플랫폼에 참가할 때마다 종종 깨어지며, 기존 타이틀 보유자는 루퍼트 그린트(Rupert Grint)와 제니퍼 애니스톤(Jennifer Aniston) 등이며 이번에 뷔가 신기록을 경신한 것이다. 2019년 제니퍼 애니스톤은 5시간 16분 만에 100만 팔로워로 신기록을 인정받았다.

기네스는 방탄소년단은 대중음악 및 문화에 대한 부인할 수 없는 영향력으로 기네스 세계기록을 세우고 있으며 2021년도에 방탄소년단은 버터로 5개의 세계기록을 경신했다. 개인으로는 뷔가 유일하게 기록을 경신했다고 설명했다. 방탄소년단은 현재까지 23개의 세계신기록을 보유하고 있다.

뷔의 세계기록 경신은 멤버별 공식 인스타그램이 생기기전부터 팬들이 관리하고 있는 팬페이지 인스타그램도 가장 많은 팔로워를 보유하고 있어 이미 예견된 바다.

최단기간 팔로워 기록외에 뷔의 인스타그램 팔로워는 증가수도 기록경신중이다. 지난 11일 64만 6749명, 12일 46만 3886명이 증가해 이틀 연속 24시간 동안 인스타그램에서 가장 많이 팔로잉된 K팝 계정 1위를 차지해 증가율 강세를 보이고 있다.

뷔의 기네스 셰계기록이 전해지자 빌보드는 “방탄소년단은 이미 그룹으로서 기네스 세계 기록의 공정한 점유율을 깼지만 이제 뷔가 그의 인상적인 업적에 추가할 개인기록을 경신했다” 며 온라인 스트리밍 플랫폼 디저도 이 소식을 전하며 기쁨을 함께 나눴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