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너원 / 사진=텐아시아DB
워너원 / 사진=텐아시아DB


그룹 워너원이 스태프의 코로나 확진 여파로 '2021 MAMA' 생방송에 불참한다.

지난 10일 워너원 멤버의 스태프가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아 워너원의 리허설 및 사전 녹화가 중단됐다. 오전부터 방청을 위해 대기하던 팬들은 귀가조치됐다.

확진자가 머물렀던 장소는 방역 소독을 완료했고 워너원 멤버들과 관련 스태프는 즉시 코로나 검사를 진행했다. 검사자 모두 음성 확인을 받았다.
워너원 / 사진=텐아시아DB
워너원 / 사진=텐아시아DB
'2021 MAMA'측은 "관련자 인터뷰 및 동선을 추적 확인한 결과 공연을 취소할만한 근거를 발견하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워너원은 사전녹화를 진행해 촬영을 완료했다. 다만 '2021 MAMA'이 생방송으로 진행되는 점, 공연을 위해 참석하는 가수 및 시상을 위해 참석하는 배우 등 안전에 만전을 기해야 하는 상황인만큼 워너원의 생방송 참여는 취소됐다.

Mnet은 "11일 생방송시 안전에 만전을 기울이기 위해 워너원의 무대는 모두 사전 녹화하고 11일 생방송에는 참석하지 않는 것으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사진=김재환 인스타그램
사진=김재환 인스타그램
한편 워너원(강다니엘, 박지훈, 이대휘, 김재환, 옹성우, 박우진, 라이관린, 윤지성, 황민현, 배진영, 하성운)은 Mnet '프로듀스101 시즌2'를 통해 결성된 프로젝트 그룹으로 2018년 12월 31일 공식 해체했다.

라이관린을 제외한 10인은 약 3년 만에 '2021 MAMA'로 완전체 무대를 선보여 기대를 모으고 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