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방탄소년단 지민.
사진=방탄소년단 지민.


방탄소년단 지민이 새롭게 개설한 개인 인스타그램 적응에 귀여운 고충을 토로했다.

지민은 지난 7일 애교 있게 "저 왔습니다아"라며 팬 커뮤니티 위버스에 찾아와 "맞아요. 인스타 어려워요. 사실입니다. 여러분의 생각이 맞습니다", "SNS를 좀 해봤어야 알텐데"라며 인스타그램 적응에 분투하는 모습으로 팬들을 웃음 짓게 했다.

쇄도하는 글로벌 팬들의 애정글에 "지금은 밥 먹고 있어요", "여러분도 저녁 챙겨 드세요", "오늘은 정말 하루 종일 누워있었어요", "밥 끝 설거지 끝"이라며 사랑스러움이 묻어나는 말투로 소소한 일상을 공유했다.

멤버들과 함께 데뷔 8년 만에 최근 인스타그램 개인 계정을 개설한 멤버 지민은 평소 인터넷 용어나 신조어 등 온라인상에서 이루어지는 용어들을 잘 몰라, 팬들이 '박머글'(머글:보통의 일반인)이라고 할 만큼 SNS와는 거리가 멀다.
사진=방탄소년단 지민.
사진=방탄소년단 지민.
오랜 기간 공식 카페와 트위터만을 통해 팬들과 소통해온 지민은 2019년 위버스 개설 후 "위버스는 제가 많이 안 들어왔었죠. 어색하니까 그랬던 것 같아요. 이제 여기서 우리 자주 만나요"라며 2021년이 되어서야 위버스 적응기를 마치는 순수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이번에도 오랜 기간 지민의 인스타 적응기를 예상했던 팬들은 "1년 후 포스팅할 것 같다고 생각하는 사람 손들어", "인스타 낯가리는 거 왜 이렇게 사랑스럽지", "세상이 빠른 거야 우리 지민이 천천히 해", "예상대로 귀여운 낯가림 시작했어", "우리 생각 딱 알아챘네 역시 팬잘알", "오빠 속도가 딱 좋아요", "지민 아날로그 감성 너무 좋아"등의 댓글로 사랑과 응원을 전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