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여러분에 마음에 '탕' 저격할 준비가 됐습니다."

7일 오전 송민호가 솔로 정규 3집 '투 인피니티(TO INFINITY)' 온라인 간담회를 열고 컴백을 알렸다.

이날 송민호는 "시간이 정말 빨리 흘러간다. 저도 3집 앨범이라는 게 와닿지는 않는데 되게 명예롭고 기분이 좋다. 긴장도 되고 설레기도 한다"고 소감을 전했다.

앨범명 '투 인피니티'는 애니메이션 '토이스토리'에서 영감을 받았다. 그는 "'토이스토리' 버즈의 유명한 대사가 있다. 'To Infinity and Beyond(무한한 공간 저 너머로)'에서 착안을 했다. 평범한 존재가 무한함을 꿈꾸는 것이 인상적이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and beyond'가 빠졌는데 이건 저희 인서들과 함께 채워나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앨범에는 타이틀곡 '탕!♡ (TANG!♡)'을 비롯해 'PYRAMID' '바른말 (LANGUAGE)' 'KILL' '뭐 (MUAH)' '궁금해(QUESTION MARK)' 'ㅊ취했 (DRUNK TALK)' 'LOSING U' '이별길에서 (SAD WALK)' 등이 수록됐다.

송민호는 트랙 순서에 많은 신경을 썼다고 했다. 그는 "열정적으로 시작해서 갈수록 잔잔해지는 구성이다. 자연스럽게 한 편의 영화를 보는 것처럼 흘러가길 원해서 그렇게 구성을 했다. 마지막 트랙 '이별길에서'는 진한 여운을 느낄 수 있도록 했다"고 설명했다.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타이틀곡 '탕!♡ (TANG!♡)'은 '사랑을 얻기 위해서라면 어떠한 대가라도 기꺼이 치르겠다'는 열정 넘치는 가사가 돋보이는 노래다. 송민호 특유의 힙합 스웨그와 감각적인 어법이 인상적이다.

송민호는 "이전 앨범에서 자유롭고 '송민호다운' 느낌을 보여드렸다면 거기서 한 단계 더 나아가 도전하는 느낌이라고 이야기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특히 송민호는 이번 앨범으로 얻고 싶은 수식어나 평가에 대한 질문에 “거창한 평가보다 앨범이 좋다, 노래 좋다는 말이 제일 듣고 싶은 말"이라고 답했다.

송민호는 "송민호의 음악이 취향에 맞으신다면 송민호의 다음 음악, 행보들도 기대가 된다는 말을 들었으면 좋겠다"며 "모든 곡이 다 소중하지만 이번 앨범이 특히 더 소중하다. 전보다 더 참여를 했고 비트부터 전체적으로 프로듀싱한 곡도 더 많다. 장르의 국한되지 않고 여러가지 시도도 많이했고 재미있었다. 스스로에게 사랑스러운 앨범"이라고 자신했다.

올해 송민호는 바빴다. Mnet '쇼미더머니10'과 JTBC '싱어게인2-무명가수전' 멘토로 출연했고 그 바쁜 스케줄 속에서도 앨범을 준비했다. 그는 "이번에 힘들어서 몸이 하나만 더 있었으면, 쌍둥이가 있었으면 하는 생각을 했다. 그래도 보여드린 게 많아 값지고 소중한 경험이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내 '열일'의 원동력은 팬분들이다. 아무것도 안 하는 순간들이 불안하다. 관심을 받아야 하는 '관종'"이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2022년 송민호의 계획은 뭘까. 송민호는 "시간 정말 빠르다. 바쁘게 지냈기 때문에 솔로 콘서트부터 앨범 발매까지 잘 이뤄낼 수 있었던 것 같다. 2022년 제 앨범명처럼 '투 인피니티' 같은 해가 됐으면 좋겠다. 무엇보다 곧 위너 완전체로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아서 2022년이 더 기대된다"고 말해 기대감을 높였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