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뷔, 日 디저 차트 BTS 솔로 최초 1위


방탄소년단 뷔가 글로벌 스트리밍 플랫폼 '디저 재팬(Deezer Japna)' 1위에 올랐다.

지난 18일 디저 일본 탑100 차트에서 뷔의 솔로곡 '싱귤래리티(Singularity)'가 정상에 등극하며 뷔는 BTS 멤버 최초로 해당 차트 1위를 기록했다.

2위부터 4위까지도 모두 뷔의 솔로곡 및 자작곡으로, '이너차일드(Inner Child)', '블루앤그레이(Blue & Grey), '스티그마(Stigma)'가 ‘싱귤래리티’에 합세하며 4곡이 차트 최상위권을 올킬했다.

일본 아이튠즈 톱송 차트에서 방탄소년단 멤버 최초로 1위를 차지한 것도 바로 뷔다. 한국 발매 음원으로는 K팝 솔로 아티스트 최초의 1위기도 하다.

자국 가수들의 파워가 유달리 강한 일본의 음원차트에서 뷔가 한국 발매곡으로 차트를 올킬 할 수 있었던 것은 바로 일본에서의 엄청난 인기 덕분이다.

뷔의 한 팬페이지가 일본 후쿠오카에서 진행했던 자작곡 ‘풍경’의 영상광고 공개 당시, 영상을 보려고 몰려든 인파로 인해 일대가 인산인해를 이루는 진풍경이 연출됐다. 광고영상 하나에 이렇게 수많은 이들을 운집시킬 수 있는 스타파워, 뷔가 일본에서 갖는 인기를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단면이다.

콘서트장 전광판에 뷔의 얼굴이라도 잡히면 조용히 공연을 관람하기로 유명한 일본관객들도 공연장이 떠나갈 듯 함성을 지르기 일쑤다.

애니메이션에서 튀어나온 듯한 왕자님 같은 외모, 남성들의 부러움을 자아내는 매력적인 저음의 보이스, 훤칠한 키와 무대를 장악하는 카리스마 넘치는 퍼포먼스로 뷔는 일본 열도를 사로잡았다.

뷔는 일본의 트위터 경향을 알려주는 ‘트위플’의 '유명인 랭킹' 2020년 총결산에서 전체 순위 5위, 개인 아티스트 1위를 기록했다. 1위에서 4위는 모두 일본 유명 그룹으로, 개인 아티스트로는 뷔가 일본 자국연예인들을 모두 누르고 1위에 오른 것이다.

‘4차 한류’ 열풍이 뜨거운 일본에서 연기자 김태형의 복귀와 솔로 아티스트 뷔의 활약이 더욱 기대되는 이유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