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모로우바이투게더 /사진제공=빅히트 뮤직
투모로우바이투게더 /사진제공=빅히트 뮤직


그룹 투모로우바이투게더가 미국 빌보드와 일본 오리콘 등 주요 글로벌 차트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17일 소속사 빅히트 뮤직에 따르면 16일(현지시간) 미국 음악 전문 매체 빌보드가 발표한 최신 차트에는 투모로우바이투게더의 정규 2집 '혼돈의 장: FREEZE'가 '월드 앨범' 차트에서 10위에 올랐다. 이에 통산 23주째 차트인에 성공했다.

해당 앨범은 올해 발매된 K-팝 그룹의 앨범 가운데 '월드 앨범' 차트에 가장 오래 머문 앨범이라는 타이틀을 유지 중이다.

또한 '혼돈의 장: FREEZE'는 '테이스트메이커 앨범' 차트에서 12위에 올랐다. '톱 커런트 앨범 세일즈' 차트 42위 '톱 앨범 세일즈' 차트에서 68위에 랭크되는 등 빌보드 다수의 차트에서 장기 흥행 중이다.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지난 10일 발매한 일본 첫 EP 'Chaotic Wonderland'로 오리콘 차트를 장악했다. 11월 16일 일본 오리콘이 발표한 11월 15일 자 차트에 따르면 'Chaotic Wonderland'는 2347장의 판매량을 기록, 데일리 앨범 차트 정상에 올랐다.

'Chaotic Wonderland'는 11월 22일 자 주간 앨범 차트에서도 1위에 이름을 올렸다. 오리콘이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게재한 기사에 따르면 5개 앨범을 연속으로 1위에 올린 해외 아티스트는 방탄소년단에 이어 투모로우바이투게더가 역대 두 번째다.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지난해 5월 발매한 두 번째 미니 앨범 '꿈의 장: ETERNITY'를 시작으로 세 번째 미니 앨범 'minisode 1 : Blue Hour' 일본 정규 1집 'STILL DREAMING', 정규 2집 '혼돈의 장: FREEZE'에 이어 일본 첫 EP 'Chaotic Wonderland'까지 총 5개 앨범을 연속으로 오리콘 주간 앨범 차트 1위를 차지했다.

강민경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