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빅히트뮤직
사진제공=빅히트뮤직


온라인 콘텐츠 스트리밍 서비스 왓챠는 아메리칸뮤직어워드(이하 AMA) 2021를 국내에 생중계한다

11일 왓챠는 이러한 소식을 전하며 통역에는 안현모 전 SBS 기자가 나선다고 밝혔다.

미국 3대 음악 시상식으로 꼽히는 AMA는 전 세계 대중 음악계와 팬들이 주목하는 글로벌 행사로, 미국 현지에서 ABC를 통해 생중계되며 120개 이상 국가 및 지역에서 방송된다. 올해 AMA 최고의 상인 ‘아티스트 오브 더 이어(Artist of the Year)’에는 방탄소년단(BTS), 드레이크, 아리아나 그란데, 올리비아 로드리고, 위켄드, 테일러 스위프트 등이 글로벌 최고의 아티스트들이 후보에 올라 치열한 경쟁이 예상된다.

이 외에도 저스틴 비버, 배드 버니, 크리스 브라운 등 국내에도 이미 많은 팬층을 확보한 당대 최고의 아티스트들이 다양한 수상 부문 후보에 올라 볼거리를 더한다.
사진〓왓챠
사진〓왓챠
특히 이번 'AMA 2021'에는 BTS가 아시아 가수 최초로 아티스트 오브 더 이어 수상 후보 명단에 이름을 올리며 더욱 관심을 모으고 있다. 2018년부터 4년 연속 'AMA'수상 후보 명단에 올랐던 BTS는 지난해까지 3년 연속 1개 부문 이상 수상하며 전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팝 아티스트로 자리매김했다. 올해는 아티스트 오브 더 이어의 수상 후보에까지 오르며 수상 여부가 주목된다.

한편 'AMA 2021'는 한국 시간으로 오는 22일 오전 10시에 왓챠 서비스를 통해 실시간으로 방송된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