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정국 청순·옴므파탈 공존 '베이글남'→물오른 청량 남신美


방탄소년단(BTS) 정국이 치명적인 '갭신갭왕' 매력으로 전세계 팬심을 강탈했다.

최근 빅히트 뮤직 네이버포스트에서는 방탄소년단의 2022년 시즌 그리팅 추가 사진 2탄을 새롭게 공개했다.

이 중 멤버 정국은 청순과 옴므파탈이 공존하는 베이글남 매력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정국은 징이 박힌 블랙 가죽 패션에 파격적인 초커 목걸이와 강렬한 눈썹, 입술 피어싱 그리고 화려한 액세서리 등으로 섹시미가 폭발하는 옴므파탈 매력을 발산해 여심을 저격했다.

반면 정국은 맑고 뽀얀 피부로 청초함과 순수한 눈매로 사랑스러움을 한껏 머금은 소년미도 자아냈다.

또 정국은 엠브로이드 셔츠에 청바지가 돋보이는 내추럴한 캐주얼 룩에도 물오른 청량 남신미를 풍기며 감탄을 안겼다.

정국은 부드럽고 달달한 미소와 싱그러운 분위기로 인간 비타민 같은 매력도 풍겼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