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탁 / 사진=텐아시아DB
영탁 / 사진=텐아시아DB


가수 영탁이 자신은 '음원 사재기'를 '몰랐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영탁은 6일 새벽 팬카페를 통해 음원 사재기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앞서 영탁의 소속사 밀라그로 이재규 대표가 영탁의 노래 '니가 왜 거기서 나와'를 불법 스트리밍 작업을 했다는 것을 인정했다. 다만 그는 꼬리를 자르듯 "제가 독단적으로 진행했으며 당시 가수는 음악적인 부분과 스케줄을 제외한 회사의 업무 진행방식에 관여 등을 할 수 없었고 정보 또한 공유 받지 못했다"고 영탁이 사재기는 몰랐다고 했다.

하지만 영탁이 음원 사재기 상황을 공유받고 있었고, 음원 불법 스트리밍뿐만 아니라 유튜브 동영상 조회수도 조작하는 것에 동참했다는 카카오톡 대화방이 공개돼 파장이 일었다. 영탁은 매니지먼트 권한을 위임받은 A씨에게 '미스터트롯' 예선전 유튜브 영상 주소를 보내며 "유튜브도"라며 조회수 조작을 부탁하는 대화를 보내기도 했다.
영탁
영탁
영탁은 이 모든 의혹을 부인했다. 영탁은 "언론에 보도된 의혹처럼 제가 이 건에 대해 알고 있었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 저는 이미 수사기관에 출석해 조사를 받았고 이 건과 관련해 무혐의로 밝혀졌다"고 했다.

영탁은 보도된 카톡방이 방송 일정을 공유하기 위해 만들어진 카톡방이었기 때문에 올라온 글 중 방송 일정 외의 다른 내용에는 크게 관심을 두지 않았다고 변명했다. 다만 (작업 중인)모니터 사진을 본 것을 사실이었다. 그는 "제 입장에서는 현장에서 뛰어냐 할 매니저가 왜 모니터 사진을 보내는 지 솔직히 한심한 생각이 들어 의미없는 이모티콘을 보낸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대표의 사건을 알게 된 건 지난해 2월 '미스터트롯' 참가 시기였다고 했다. 대표와 A씨의 다툼이 있었고, 이 대표는 영탁에게 일련의 과정에 대해 설명을 하며 사기 당한 것 같다고 이야기해줬다고.
영탁 / 사진=텐아시아DB
영탁 / 사진=텐아시아DB
영탁은 "무명시절부터 저를 위해 헌신해오신 대표님이 오죽했으면 그렇게까지 하셨을까 하는 생각도 들었지만 솔직히 제 의견을 묻지 않고 진행된 일에 화가 난 것도 사실"이라며 "제 가치관과 반하는 일이 진행되지 않아 오히려 다행이라고 생각했다"고 했다.

영탁의 긴 입장글을 요약하면 '나는 몰랐다'다. 영탁은 "이번 일을 교훈삼아 앞으로 정직하고 진솔한 가수로서 사랑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고 또 노력하겠다"며 활발한 활동을 약속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