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온차트, 음원 사재기 논란에 입 열었다


대중음악차트 가온차트에서 현재까지 풀리지 않은 음원 사재기 논란과 관련하여 입을 열었다.

가온차트는 멜론, 지니, 벅스, 바이브, 플로 등 국내 음원 사이트뿐만 아니라 유튜브, 틱톡 등 해외사업자에게도 데이터를 제공받는다. K팝 관련 음원 순위에 관해 광범위하게 자료를 수집한다는 의미다. 특히 국내 대부분의 온라인 음원 서비스 업체의 데이터를 집계하고 있는 만큼, 각 서비스사의 데이터를 비교할 수 있다.

가온차트 총괄 기획자인 최광호 사무총장은 "지금까지 언급된 다양한 방법으로 검증해 보았지만 실제로 음원사재기가 있었다고 확신할 수 있는 곡은 발견하지 못했다"고 전했다. 현재의 음원 사재기 검증 방법으로는 의심할 만한 정황을 찾을 수 없다는 것.

그러면서 새로운 검증의 방법으로 사재기 의심 음원 이용자와 인접 순위에 있는 인기가수 음원 이용자가 얼마나 겹치는 지를 알아보는 것이 좋은 방법이 될 것이라고 제안했다. 이용자 패턴 분석 결과를 보면 국내 음원차트 상위에 있는 곡, 예를 들어 1위와 2위곡은 상당수의 이용자가 겹치는 특성이 드러난다. 그러므로 높은 순위의 곡임에도 주변 순위곡과 이용자의 상관관계가 도출되지 않으면 사재기 의심 가능성이 높아진다는 것이다.

가온차트는 이러한 방법으로 각 음원사이트 내 사재기 전담 부서에서 다시 조사하는 것이 의미가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