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웨이크원
사진제공=웨이크원


그룹 아이즈원 출신 가수 조유리가 솔로 아티스트로 성공적인 첫 발을 내딛었다.

14일 소속사 웨이크원은 "조유리의 첫 번째 싱글 앨범 ‘GLASSY (글래시)’가 초동 판매량 7만 5천 장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글래시'는 발매 당일인 지난 7일 첫 날에만 총 3만 7453장의 판매량을 올린 데에 이어, 지난 13일 기준 초동 판매량 7만 5000 장을 돌파했다. 이는 역대 여자 솔로 앨범 판매량 순위 중 9위에 해당하는 기록으로, 14일 최종 집계될 초동 판매량은 더욱 높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글래시'는 발매 직후 벅스, 지니 등 국내 주요 음원 차트 상위권에 오르며 저력을 과시했으며 뮤직비디오는 유튜브 조회수 750만 뷰 이상을 기록하며 롱런을 예고하고 있다.

조유리는 지난 7일 미디어 및 팬 쇼케이스를 개최하며 솔로 가수로 재데뷔했다.
아이즈원 출신 조유리, 솔로 앨범 초동 7만 돌파…역대 女솔로 9위
조유리는 그룹 활동 때부터 탄탄히 쌓아올린 실력에 더욱 확장된 음악 스펙트럼을 더해 차세대 솔로 아티스트로 자리매김했다. 음악적, 비주얼적으로 한층 더 성장한 조유리의 모습에 글로벌 팬들의 뜨거운 관심이 이어지며 향후 활동에 대한 기대감도 증폭되고 있다.

'글래시'는 ‘유리다운’ 매력을 다채롭게 담아낸 앨범이다. 동명의 타이틀곡 ‘GLASSY’는 발랄하고 캐치한 멜로디와 조유리의 매력적인 보이스가 어우러진 댄스팝 장르의 곡으로, 왜곡 없이 나 자신을 투명하게 내비치며 나아가고 싶은 마음을 가사에 녹여냈다.

활동 첫 주부터 호성적을 기록한 조유리는 다채로운 음악 방송과 콘텐츠를 통해 글로벌 팬들과 꾸준히 소통할 예정이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