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빈의 리듬파워≫

데뷔 1년도 안된 에스파 파격 발탁
금융 역사 최초 메타버스 공간에서 계약 체결
에스파 아바타 아이 에스파까지 모델로

Z세대에게 보낸 허인 국민은행장의 준비된 초대장 주목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우빈의 리듬파워≫
우빈 텐아시아 기자가 알려주는 흥미진진한 가요계 이야기. 모두가 한 번쯤은 궁금했던, 그러나 스치듯 지나갔던 그 호기심을 해결해드립니다.

지금까지 이런 걸그룹, 이런 광고는 없었다.

그룹 에스파가 KB 국민은행의 새로운 모델이 됐다. 김연아, 이승기, 방탄소년단 등 내로라하는 국민 스타만 모델로 기용했던 KB였기에 데뷔 1주년도 지나지 않은 이 걸그룹과의 계약 체결은 연예계와 금융계의 핫이슈였다.

KB가 신인 걸그룹인 에스파를 모델로 결정한 배경엔 '메타버스'가 있다. 2021년 경제 및 산업 전반에서 가장 핫한 키워드가 메타버스(현실을 본뜬 3차원 가상세계)다. 포털 사이트부터 통신사, 은행, 부동산, 엔터 등 모든 산업이 Z세대와 소통을 위해 메타버스에 집중했다. Z세대를 중심으로 돌아가는 메타버스는 생활 전반을 변화시킬 거대한 흐름.

이 메타버스의 중심에 에스파가 있었다. 에스파는 K팝 아이돌 최초로 AI 콘셉트와 메타버스 세계관을 구축했다. 실존하는 멤버들 외에 아바타 멤버인 ae-에스파(아이 에스파)가 존재하며 실제 멤버와 아이 에스파가 온라인과 가상세계에서 함께 활동하도록 설계되어 있다.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현실에선 4인조이지만, 가상의 세계에서는 8인조라는 에스파의 전제는 혼란스럽지만 꽤나 재밌다. 싱크, 블랙맘바, 나비스, 광야, 코스모 같은 용어들은 에스파의 세계로 끌어들인다. 특히 멤버들의 완벽한 세계관 적응과 팬들의 몰입이 에스파의 인기를 확장시켰다. 멤버들은 "에스파는 8인조"라며 "(세계관에 관한) 교육을 오랫동안 받았다. 에스파의 세계관을 완전히 이해했다. 아바타를 만나 모험한다는 것이 어디서도 못 보는 것"이라고 설명한다.

포인트를 제대로 알고 세계관에 진심이라면 몰입도는 배가되기 마련이다. Z세대와의 소통을 위해 에스파를 광고 모델로 내세운 KB는 에스파의 세계관에 집중했다. 이들이 가장 열광하는 포인트를 재빠르게 이해했다.

처음으로 공개된 광고는 에스파와 아이-에스파가 광야(에스파 세계관 속 무규칙, 무정형, 무한의 영역)에서 허인 KB국민은행장과 모델 계약식을 진행한다.

은행장이 직접 광고에 출연한 경우도 없고 아바타들이 계약한 경우도 없다. KB가 아바타도 포함해 '8인조 에스파'로 계약을 체결한 건 트렌드를 읽어냈다는 것이다. 즉 에스파의 메타버스 세계관이 팬들의 욕구 충족에 그치는 게 아니라 금융 고객 및 대중에게도 통할 것이라는 판단.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에스파와 팬들에게 가장 익숙한 가상의 공간인 광야를 배경으로 진행되기에 광고가 아니라 한 편의 뮤직비디오를 보거나 게임을 하는 듯한 느낌을 받는다. 계속 봐도 흥미롭다.

팬들 역시 KB와 에스파의 도전에 신선함을 느끼고 있다. 세계관을 수용해 그대로 녹여낸 기업이 있다는 게 흥미롭다는 것. 메타버스에 진심인 에스파와 KB가 만나니 '도전'이라는 가치관의 시너지는 더욱 커졌다.

메타버스에 뿌리를 두고 새로운 것을 창조하는 에스파가 KB을 만나니 성장 가능성은 무궁무진하다. 지난해 데뷔한 새싹 에스파. 앞으로 더 '핫'해져 많은 꽃과 열매를 맺을 것이라 믿는다. 에스파와 KB가 보낸 디지털 세계로의 초대장이 금융 혁신의 시대정신이 되지 않을까.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