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빅히트뮤직
사진제공=빅히트뮤직


그룹 투모로우바이투게더가 정규 2집 리패키지 ‘혼돈의 장: FIGHT OR ESCAPE’ 활동을 성황리에 마무리하며 K팝 정상급 입지를 굳히는 데 성공했다.

투모로우바이투게더(수빈, 연준, 범규, 태현, 휴닝카이)는 지난달 17일 정규 2집 리패키지 앨범 ‘혼돈의 장: FIGHT OR ESCAPE’를 발표하고 타이틀곡 ‘LO$ER=LO♡ER’(루저 러버)로 활동을 펼쳤다.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정규 2집 ‘혼돈의 장: FREEZE’ 이후 약 3개월 만에 발표한 리패키지 앨범으로 국내는 물론 미국, 일본 등 주요 글로벌 차트에서 선전하며 거침없는 성장세를 보여 주었다. 이 앨범은 발매 일주일 동안 48만 3,911장 판매됐는데, 이는 K-팝 그룹이 발매한 리패키지 앨범의 발매 첫 주 판매량으로는 역대 3위의 기록이다. 이들은 또한 ‘LO$ER=LO♡ER’로 국내 음악방송에서 2관왕을 달성했다.

특히,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미국 빌보드 차트에서 뛰어난 성과를 거두며 치열한 K-팝 시장에서 독보적인 존재감을 드러냈다. ‘혼돈의 장: FREEZE’는 빌보드 메인 앨범 차트인 ‘빌보드 200’ 차트에 5위로 진입해 9주간 연속 차트인을 유지했고, 최신 차트(9월 4일 자)에서는 리패키지 앨범 ‘혼돈의 장: FIGHT OR ESCAPE’의 판매량이 합산돼 ‘빌보드 200’에 8위로 재진입했다. 이로써 ‘혼돈의 장: FREEZE’는 2021년 발매된 K-팝 그룹의 앨범 가운데 최장기간 ‘빌보드 200’에 차트인한 앨범이 됐다.

‘혼돈의 장: FIGHT OR ESCAPE’는 발매와 동시에 일본 오리콘 데일리 앨범 차트에 정상으로 직행해 이틀 연속 1위를 지키기도 했다.

타이틀곡 ‘LO$ER=LO♡ER’ 역시 뜨거운 반응을 얻었다. ‘LO$ER=LO♡ER’는 세계 최대 음악 스트리밍 업체 스포티파이(Spotify)의 ‘글로벌 톱 200’ 차트에 지난달 17일 125위로 진입한 후 9일 연속 차트인을 유지했으며, 일본 최대 음원 사이트인 라인뮤직 일간 톱 송 차트에 6위로 진입한 뒤 7일 연속 톱3를 유지했다.

특히,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트렌디한 멜로디와 공감을 불러일으키는 진솔한 가사, 에너제틱한 퍼포먼스로 Z세대의 지지를 얻었다. 미국 매거진 틴 보그(Teen Vogue)는 “타이틀곡 ‘LO$ER=LO♡ER’는 ‘Z세대를 위한 찬가’이며, ‘가질 수 없었던 청춘의 그림자 아래 살아가는 어른들을 위한 노래’”라고 극찬했다.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개성 넘치는 이벤트로 이번 활동의 대미를 장식했다. 지난 2일 하이브 사옥을 배경으로 ‘LO$ER=LO♡ER’ 퍼포먼스를 선보인 것. 무법자로 변신한 다섯 멤버는 사옥 곳곳을 누비며 자유분방한 매력을 발산하며 또 하나의 역대급 퍼포먼스를 완성했다.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완성도 높은 앨범과 퍼포먼스, Z세대의 공감을 불러일으키는 진솔한 스토리텔링을 바탕으로 글로벌 시장에서 무서운 성장세를 보이며 압도적인 존재감을 각인시켰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