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든차일드, 빌보드 월드 송 차트 가장 높은 데뷔 기록…美 포브스 관심


미국 경제지 포브스가 그룹 골든차일드의 빌보드 차트 진입을 집중 조명했다.

포브스는 지난 17일(현지시간) '방탄소년단, 골든차일드, 선미, 원어스 그리고 효연 : 월드 송 차트를 움직이다'라는 제목의 기사를 게재해 최근 빌보드가 발표한 월드 디지털 송 세일즈 차트(World Digital Song Sales Chart)를 다뤘다.

앞서 골든차일드는 해당 차트에서 정규 2집 '게임 체인저(GAME CHANGER)' 타이틀곡 '라팜팜(Ra Pam Pam)'으로 방탄소년단 '비긴(Begin)'의 뒤를 이어 2위를 차지하는 기염을 토했다.

이에 대해 포브스는 "'라팜팜'은 월드 디지털 송 세일즈 차트에서 가장 높은 데뷔 기록을 기록했다"고 소개하며 골든차일드의 쾌거를 높게 샀다.

포브스의 조명을 받으며 막강한 글로벌 영향력을 또 한 번 입증한 골든차일드는 '라팜팜'으로 눈에 띄는 기록을 세워나가고 있다.

'라팜팜'은 빌보드 톱 차트 중 하나인 디지털 송 세일즈 차트(Digital Song Sales Chart)에 37위로 입성했다. 이로써 골든차일드는 해당 차트에 이름을 올린 세 번째 남자 아이돌 그룹이라는 뜻깊은 성과를 거뒀다.

뿐만 아니라 '라팜팜'은 지난 2일 오후 6시 발매 직후 몽골 아이튠즈 톱 송 1위를 거머쥐었다. '라팜팜'이 타이틀곡으로 수록된 '게임 체인저'는 아이튠즈 톱 케이팝 앨범 차트(지난 3일 오전 10시 기준)에서 터키 1위, 이스라엘과 태국 2위, 호주, 싱가포르, 미국, 스페인,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3위, 홍콩과 캐나다 5위 등 총 11개 국가 및 지역 TOP5에 랭크돼 눈길을 끌었다.

한편 골든차일드는 '라팜팜'으로 활발한 활동을 이어간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