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뷔 후 성년되기까지 함께 해준 팬들에 보답"


그룹 오마이걸의 멤버 아린이 18일 생일을 기념해 아름다운재단에 3천만원을 기부했다. 기부금은 보육시설을 퇴소한 보호종료아동의 자립 지원에 쓰일 예정이다.

보호종료아동이란 아동보육시설 및 위탁가정에서 생활하다가 만 18세가 돼 퇴소해야 하는 아동을 말한다. 통계에 따르면 연평균 2,550명의 청년이 보호종료되어 주거 및 생계를 홀로 책임지고 있다.

아린은 소속사를 통해 “생일을 맞아 미성년에서 성년이 되기까지 함께 해준 멤버들과 팬 여러분들의 사랑에 보답하고 싶어 이번 기부를 결심했다”며 “홀로 사회에 나온 보호종료아동 친구들에게 조금이나마 응원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아린은 지난 2015년 오마이걸로 데뷔해 음악, 예능, 연기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약하고 있으며, 신곡 'DUN DUN DANCE'(던 던 댄스)로 컴백해 각종 차트에서 1위를 휩쓸며 많은 사랑을 받았다.

바쁜 활동 중에도 꾸준히 나눔 활동에 참여해 선한 영향력을 전파하고 있다. 최근에는 저소득층 어르신을 위해 1600만원 상당의 내의를 기부하고 반려견 아리와 함께 유기동물을 지원하는 공익 펀딩 프로젝트에 모델로 참여하기도 했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