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지은, 조영수 '사는 맛'으로 정식 데뷔
현대인들에 위로 건네는 국악 장단 트로트
가수 양지은 '사는 맛' 뮤비/ 사진 = '사는 맛' 뮤비 캡처
가수 양지은 '사는 맛' 뮤비/ 사진 = '사는 맛' 뮤비 캡처


'미스트롯2' 진(眞)에 빛나는 가수 양지은의 정식 데뷔 싱글 '사는 맛'이 베일을 벗었다.

양지은은 14일 오후 6시 전 음원사이트를 통해 데뷔 싱글 '사는 맛' 음원과 뮤직비디오를 공개했다.

양지은의 '사는 맛'은 도입부부터 굿거리 장단의 국악 리듬이 귀를 사로잡는다. 관악기와 현악기가 어우러진 대형 스케일의 풀 오케스트라가 웅장한 멜로디를 만들어 냈고, 그 위에 양지은의 한 서린 보이스가 합을 이루며 하모니가 아름답다.

특히, '세월에 늙어지면 추억에 산다는데', '내 생애 봄날 그때가 바로 오늘이야', '다 잘될거야 살아가느라 애쓴 그대'라는 가사가 힘들게 살아가고 있는 이 시대의 현대인들에게 희망을 건넨다. 후렴구 '에헤라 에헤라 사는 맛 좋구나, 다시 사는 거야'라는 가사가 중독성 있다.
/사진 = 린브랜딩 제공
/사진 = 린브랜딩 제공
'사는 맛'이 리스너들이 진정으로 '사는 맛'을 느끼고 희망을 품을 수 있길 바라며 만들어진 곡인 만큼, 양지은은 진심을 담아 노래하며 국민들에게 따뜻한 위로를 전달하겠단 각오다.

'사는 맛'은 조영수 작곡가가 양지은만을 위해 특별히 완성한 맞춤형 곡. 조영수는 전 연령대 사랑을 받고 있는 가수 임영웅의 '이제 나만 믿어요'를 비롯해 최근 역주행 신화를 일으킨 그룹 SG워너비의 '라라라', '내 사람' 등을 작업했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