흑백 재킷 커버서 나른한 여유 발산
가수 성시경/ 사진 = 에스케이재원
가수 성시경/ 사진 = 에스케이재원


가수 성시경이 정규 8집 ‘ㅅ’(시옷) 재킷 커버에서 특유의 분위기를 뽐냈다.

성시경은 10일 정오 소속사 에스케이재원의 공식 네이버 포스트를 통해 정규 8집 ‘ㅅ’의 앨범 커버 이미지를 공개하며 본격적인 컴백 예열에 나섰다.

공개된 흑백 이미지에는 나른한 표정으로 턱을 괴고 있는 성시경의 얼굴이 일부만 공개돼 시선을 끌었다. 성시경 특유의 여유로움과 부드러운 카리스마가 담긴 사진 곁에는 간결한 글씨체로 앨범명이 적혀 있어 곧 베일을 벗을 신보에 대한 궁금증을 높였다.

‘ㅅ’은 성시경이 지난 2011년 9월 발매한 ‘처음’ 이후 약 10년 만에 선보이는 정규 앨범이다. 앞서 독특한 앨범명을 공개해 화제를 모았던 성시경은 사람, 사랑, 삶, 시간, 상처, 선물, 손길, 시선 등 ㅅ(시옷)으로 시작하는 다양한 단어와 그 의미를 앨범에 녹여낼 예정이다.

성시경은 최근 개인 유튜브 채널을 통해 진행된 라이브 방송에서도 “제가 노래하는 것들 중에 ㅅ(시옷)으로 시작하는 단어가 많더라. 공교롭게 ‘ㅅ’이 사람 인(人) 모양 같기도 하고, 정규 8집의 ‘8’을 뜻하는 한자와도 비슷하게 생겼다”고 귀띔해 더욱 기대감을 자극한 바 있다.

성시경이 이번 앨범을 통해 담아낼 이야기, 한층 더 섬세하고 풍부하게 그려낼 감성에 그의 신보를 오랜 시간 기다려온 음악 팬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오는 21일 오후 6시 발매 예정.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