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윙스, 싸이 피네이션의 9번째 아티스트
래퍼 스윙스 /사진 = 피네이션
래퍼 스윙스 /사진 = 피네이션


래퍼 스윙스(SWINGS)가 피네이션(P NATION)의 새로운 식구가 됐다.

싸이와 피네이션은 지난 29일 공식 SNS 계정을 통해 스윙스와 돈까스를 먹는 영상에 이어 'WELCOME SWINGS'(웰컴 스윙스)라는 문구가 담긴 이미지를 추가로 게재하며, 앞서 공개한 'NEW ARTIST'(뉴 아티스트) 티저 속 실루엣의 정체이자 피네이션의 아홉 번째 영입 아티스트가 스윙스임을 알렸다.

스윙스는 2008년 EP 앨범 'UPGRADE (업그레이드)'로 데뷔 이후 'On My Way (온 마이 웨이)', '듣고 있어?', 'No Mercy (노 머시)', '불도저', '이겨낼거야' 등의 히트곡을 통해 강렬한 랩 스타일과 펀치라인 가사를 선보이며 국내 힙합신을 대표하는 래퍼로 자리매김했다.

그는 Mnet 힙합 서바이벌 프로그램 '쇼미더머니' 다수의 시즌에 지원자 및 프로듀서로 참여하여 대중과 가깝게 소통하는 동시에 힙합 대중화에 중심에 있으며, 인디고뮤직, 린치핀뮤직(前 저스트뮤직), 위더플럭 등의 음악 레이블 IMJMWDP을 이끌며 국내 힙합신의 트렌드를 선도하고 있다.

전속계약 소식이 발표된 직후 스윙스는 자신의 SNS에 "내 동생들은 그 어느 때보다 잘 챙기고 있고, 앞으로도 이 말을 함으로 더 큰 책임감을 갖고 대할 것이다"라며 후배들을 향한 각별한 애정과 책임감을 전하기도 했다.

피네이션은 최근 싸이를 필두로 제시, 현아, 크러쉬, 던(DAWN), 헤이즈, 디아크, 페노메코에 이어 스윙스까지 뚜렷한 음악적 성향과 개성적인 스타일을 지닌 아티스트들을 연이어 영입했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