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밴드 DAY6(데이식스)가 '사랑이 있다면 무엇이든 견뎌내고 앞으로 나아갈 수 있다'는 메시지를 던진다.

DAY6는 오는 19일 미니 7집 '더 북 오브 어스 : 네겐트로피 - 카오스 스왈로드 업 인 러브(The Book of Us : Negentropy - Chaos swallowed up in love'이하 '네겐트로피')와 타이틀곡 '유 메이크 미(You make Me)'를 발표한다.

정식 발매를 일주일 앞둔 12일 타이틀곡 '유 메이크 미'와 수록곡 '에브리데이 위 파이트(everyday we fight)의 리릭 티저 영상을 게재하고 일부 가사를 최초 공개했다. 짧은 인스트루멘탈 음원까지 들을 수 있어 완곡에 대한 기대감을 더욱 증폭시켰다.
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타이틀곡의 단독 작사를 맡은 Young K(영케이)는 "북 시리즈의 완결판에서 '사랑이 있다면 무엇이든 견뎌내고 앞으로 나아갈 수 있다'는 메시지를 던지고 싶었다. '흔들리는 상태일지라도 완전한 사랑과 함께 완벽한 완결을 향해간다'라는 생각으로 작사했다. 단 한 명의 어떠한 형태의 사랑이라도 그 사랑은 위대하다고 생각한다"고 살명했다.

'유 메이크 미'의 가사는 "네가 없었다면 다 불가능할 거야 지금의 난 있지도 않을 거야 너라서 날 일으키는 거야 So I’m alright 이렇게 버티잖아"라는 표현을 통해 어려움 속 마주한 희망을 이야기한다.
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Young K와 '한 페이지가 될 수 있게', 'Sweet Chaos'(스위트 카오스), 'Zombie'(좀비), '파도가 끝나는 곳까지' 등을 공동 작업하며 DAY6만의 감성 송을 탄생시켰던 원필. 그는 1번 트랙 '에브리데이 위 파이트' 작사 크레디트에도 함께 이름을 올리며 따뜻한 공감 능력을 발휘했다. 그는 가사 중 "아픔은 잠깐이겠지만 우린 더 단단해져"를 가장 와닿는 구절로 꼽으며, "멜로디와 어우러졌을 때 오는 감동이 있다"라고 말했고 Young K와 자주 이야기하며 서로 영감을 많이 나눴다는 비하인드도 전했다.

DAY6는 약 2년 만에 북 시리즈의 완결판 '네겐트로피'를 발표하고 약 1년여 만의 완전체 컴백을 알린다. 북 시리즈는 2019년 7월 미니 5집 'Gravity'(그래비티)를 시작으로 10월 정규 3집 'Entropy'(엔트로피), 2020년 5월 미니 6집 'The Demon'(더 디먼) 그리고 작년 8월 Young K, 원필, 도운 3인으로 구성된 유닛 DAY6 (Even of Day)(데이식스 (이븐 오브 데이))가 발표한 'Gluon'(글루온)으로 전개됐다. 북 시리즈의 마지막 페이지인 이번 신보는 '결국 우리를 회복시키는 에너지는 사랑이고, 사랑으로 인해 우리는 하나가 된다'라는 주제로 해피엔딩을 맞이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