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GH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 = GH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비아이지가 멤버 국민표의 계약 종료에 따라 4인 체제 활동한다.

비아이지 소속사 GH엔터테인먼트는 31일 "오는 3월 31일자로 B.I.G 멤버 국민표와 GH엔터테인먼트의 계약이 종료된다. 당사는 국민표 본인의 의견을 존중하여 신중한 논의 끝에 재계약하지 않기로 결정했다"며 "앞으로 B.I.G는 제이훈, 건민, 희도, 진석 4인 체제로 재편되어 활동을 이어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끝으로 "향후 국민표의 새로운 앞날을 기원하며, B.I.G 멤버들에게도 변함없는 사랑과 응원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비아이지는 2014년 7월 9일 싱글 '안녕하세요'로 데뷔했다. 데뷔 당시 5인조였던 비아이지는 2019년 1월 새 멤버 진석을 영입해 6인조로 활동했으나, 2020년 10월 벤지 계약 만료로 5인조 활동했다. 이번에 민표 역시 계약 만료되면서 4인조 재편했다. 이하 GH엔터테인먼트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GH엔터테인먼트입니다.

먼저 B.I.G를 사랑해주시는 많은 팬분들께 감사의 말씀을 전해드리며, 한 가지 아쉬운 소식을 전하고자 합니다.

오는 3월 31일자로 B.I.G 멤버 국민표와 GH엔터테인먼트의 계약이 종료됩니다. 이에 당사는 국민표 본인의 의견을 존중하여 신중한 논의 끝에 재계약하지 않기로 결정하였습니다.

앞으로 B.I.G는 제이훈, 건민, 희도, 진석 4인 체제로 재편되어 활동을 이어나갈 예정입니다.

갑작스러운 소식으로 팬 여러분들께 심려를 끼쳐 드린 점 송구하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향후 국민표의 새로운 앞날을 기원하며, B.I.G 멤버들에게도 변함없는 사랑과 응원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